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UFC '악동 파이터' 맥그리거, 코로나19 극복에 13억원 기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5:52 수정 2020-03-26 15:52 | 신문게재 2020-03-27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AP20200119161701848_P4
아일랜드 국기를 들며 환호하는 UFC 맥그리거[AP=연합뉴스 자료사진]
UFC '악동 파이터'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모국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영국 BBC는 26일(한국시간) "맥그리거가 아일랜드의 파스칼 도노호 재무장관과 트위터 대화를 통해 100만 유로(약 13억 원) 기부를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맥그리거는 아일랜드 최대 인구 밀접 지역인 렌스터의 의료진을 위한 방호 물품 구매에 써달라고 요청했다.

도노호 재무장관은 맥그리거의 통 큰 기부에 감사를 표하며 맥그리거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많은 이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맥그리거는 전날에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아일랜드 국경을 즉각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엄중한 상황을 맞아 적극적인 발언과 행동에 나서고 있다.

맥그리거 소속단체인 UFC도 코로나19 여파를 피해 가지 못했다.

UFC는 지난 22일 개최 예정이었던 'UFC 파이트 나이트 171'을 취소한 데 이어 29일과 다음 달 12일까지 예정된 3개 대회를 연기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