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2020 총선열전

[2020 총선열전] 황운하 "문화적 도시재생 중심으로 한 '새숨 프로젝트' 공약"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5:05 수정 2020-03-26 15: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황운하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대전 중구 후보는 26일 문화적 도시재생을 중심으로 한 '새숨 프로젝트' 공약을 발표했다. 이날 황 후보는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유천동 서남부 터미널을 매입해 국내 최고 수준의 복합 문화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중촌동 근린공원 일대를 업사이클링 허브 '새숨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서남부 터미널은 하루 이용객 400명 남짓으로 시내버스 정류장 수준인 '무늬만 터미널'로 전락"했다고 지적하며 "주변 상권이 붕괴되는 등 도심 슬럼화와 우범지대 전락을 막기 위해 새로운 활용 모색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황 후보는 유성복합터미널 완공 후 사라질 가능성이 큰 서남부 터미널을 대형 공연장을 포함한 문화시설과 수영장등 전천후 체육시설과 공공도서관 마을 극장 복지시설 등을 갖춘 '문화터미널 파크'로 만들겠다고도 약속했다.

황 후보는 "부지 면적 1만 5085㎡에 달하는 서남부 터미널을 복합 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면, 난항을 거듭하고 있는 서대전 복합커뮤니티 센터(중구 구민회관) 사업 대안이자 중구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남부 터미널은 1979년에 건설된 이후, 처음 운영을 시작했을 당시만 해도 대전의 핵심 교통시설로 평가됐으나,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운행 노선이 계속 감축되고 운수업체가 옮겨가면서 터미널 기능을 상실하고 있다.

황 후보는 "중촌동 근린공원 일대에 가칭 '새숨타운'을 조성해 전국 최고 수준의 '메이커 운동(Maker Movement)' 플랫폼 모델과 '업사이클 타운'을 만들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