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남양주갑 조응천 의원, 21대 총선 후보 등록

'생활밀착형 대중교통 개선 비전' 1호 공약 제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02 수정 2020-03-26 17: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조응천
경기 남양주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남양주갑)이 26일, 21대 총선 후보등록을 마치고, 총선 1호 공약으로 '생활밀착형 대중교통 개선 비전'을 제시했다.

조 의원은 '생활밀착형 대중교통 개선방안'의 최우선 과제로 '경춘선 추가차량 구매'를 채택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현재 배차 간격이 20분대 이상인 경춘선은 열차를 2편성 이상 추가로 구매해 운행에 투입한다면, 10분대로 단축되는 효과를 가진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상봉~마석 간 셔틀열차', '경춘-분당선 직결' 모두 차량 구매가 필수적이다. 열차구매부터 운행까지 약 3년 정도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시간을 조금이라도 단축하기 위해 열차구매를 최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 조 의원의 설명이다.

철도역사 접근성을 제고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한다. 평내호평역과 마석역을 중심으로 한 지역순환버스 체계를 구축해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빠르게 평내호평역과 마석역에 접근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 체계를 갖추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도 지하철역사를 중심으로 마을버스를 운행해 주민들의 철도 접근성을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GTX-B노선의 조속한 착공과 완공, 지하철 6호선 마석역 연장도 공약으로 제시했다.

조 의원은 "남양주시민들은 매일 출퇴근 지옥을 겪으며, 당장의 불편한 현실을 개선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며 "경춘선 추가차량 구매를 통한 배차간격 단축, 중장기적으로는 GTX-B노선과 6호선의 조속한 착공과 완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철도 중심의 교통환경을 구성하고 있는 만큼 철도역사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교통수단을 마련해야한다"며 "마을버스와 같이 평내호평역과 마석역을 중심으로 한 지역 순환버스체계를 구축해 동네에서 빠르고 편리하게 경춘선 역사에 접근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남양주=김호영 기자 galimto21@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