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충청권 시·도의회 의장 재산 1위는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서금택 의장, 6억 3440만원으로 충청 시도의회 의장 중 1위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은 5억 8600만원으로 2위 차지
3위는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으로 4억 7691만원 신고
유병국 충남도의호 ㅣ의장은 1억 3506만원으로 4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53 수정 2020-03-26 17:53 | 신문게재 2020-03-27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이 충청권 시·도의회 의장 중 가장 많은 재산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대전·세종·충남·충북 시·도의회 의장 중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의 재산은 6억 3440만원으로 충청권 시·도의회 의장 중 가장 많은 재산을 기록했다. 서 의장은 종중토지 매도에 따른 형제 간 4등분 수입 발생으로 지난해보다 7700만원 증가했다.

이어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이 5억 8600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김 의장은 지난해 6억 2900만원에서 4300만원 감소했는데, 이는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자동차 감가상각 및 생활비 지출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은 4억 7691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보다 1377만원 감소했다. 생활비 지출과 급여 적금, 보험료 등 납입 변동에 따른 감소다.

가장 재산이 적은 충청권 시·도의회 의장은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이다. 유 의장이 올해 신고한 재산은 1억 3506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 163만원 감소하며 가장 낮은 재산과 감소폭이 가장 큰 의장으로 꼽혔다.

한편,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의장은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으로 36억 7948만원을 신고했다. 이어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20억 9363만원),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9억 1514만원),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7억 4185만원),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6억 3889만원) 등 상위 5위에 올랐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