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스포츠돋보기

[스포츠돋보기]체육인이 정치인에 쓰는 편지

충남대 정문현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03 09:37 수정 2019-04-03 10:35 | 신문게재 2019-04-04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문현
충남대 정문현 교수
정치인은 체육을 적극 활용한다.

자치단체의 작은 체육행사부터 대규모 스포츠 행사, 유명 스포츠 선수와 사진촬영, 프로스포츠 경기장 등 유권자가 많이 모여 있는 곳이면 정치인들은 이미지 형성과 홍보에 매우 효과적인 수단으로 활용한다.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같은 대규모 이벤트 행사, 월드컵 또는 국가대표 경기 등. 정치인들은 자연스럽게 자신을 경기장과 방송에 노출시키며 매복마케팅(Ambush Marketing)을 하고 있다. 이런 일은 스포츠 인기가 높아지고 미디어가 발달하면서 더욱 증가되고 있다.

그런데 여기서 잠깐. 스포츠를 정치에 이용하려는 정치인들이 주목해야 될 부분이 있다.

스포츠를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얼마든지 좋은 일이나 스포츠를 정치의 희생양으로는 만들지는 말아야 한다.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을 위해 인생을 걸고 운동하는 선수들이 있다.

오직 이 한 대회, 한 경기만을 위해 4년을 갈고 닦았던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출전기회 박탈과 같은 피해를 입혀서는 안 된다. 만약 이런 경우가 생긴다면 충분한 보상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고 있다.

10년이 넘는 세월을 노력해 그 어렵다는 국가대표에 발탁되었고, 이제 국제대회에 출전해 메달을 획득하면 그나마 적은 연금이라도 받고 삶을 살아갈 수 있겠다. 승리를 위해 젊음을 누리지도 못하고 사력을 다해 훈련하는 선수들에게 올림픽 출전기회를 정치적인 이유로 박탈하는 것은 사형선고와 다름없다.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가 남북 단일팀 대회출전만을 위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탈락하는 선수들의 설움과 배고픔은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다.

과거의 정치인들도 북한과의 대화 물꼬를 트는 수단으로 항상 스포츠 교류를 추진해 왔었다. 어느 정권이든 남북 냉전 해소와 대화 시작의 마중물로 스포츠를 이용해 왔다. 스포츠는 그렇게 이용되었고, 을의 관계에 있는 선수와 지도자들의 의견은 반영된 적이 없다. 국가대표 선수들의 인권이 무시되고 있는 현장이다.

필자도 물론 북한과 전쟁 없이 자유롭게 왕래하면서 살면 좋겠다는데 한 표를 찍는다. 그렇지만 또다시 남북 단일팀을 빌미로 열심히 훈련해 온 선수가 희생당하는 일은 없어야 된다는 주장이다.

며칠 전 IOC는 도쿄올림픽 때 남북 공동입장-남북 단일팀 참가를 승인했다. 또한, 여자 농구·여자 하키·유도·조정 등 4개 종목은 올림픽 예선전부터 단일팀으로 참가하도록 승인했다.

남북 단일팀을 구성할 때 그들이 보내는 미소가 진정성 있게 느껴진 적이 별로 없다. 대회가 끝나고 다시 동료들을 규합해 보지만, 이미 상해버린 마음을 추스르기에는 팀워크도 그렇고 개인의 심리 상태도 예전만 못하게 된다.

남북 단일팀 구성으로 남한 선수의 출전 선수 수가 줄어들면 이번에 출전 못 한 선수는 다시 4년을 기다려야 기회가 생기는데 또다시 4년을 죽을 고생을 해야 한다는 의미는 해당 선수에게 지옥행 판정과도 같은 일이다.

나이는 먹고, 생계는 막막하고, 운동은 힘들고. 그럼에도 참고 운동을 하더라도 다시 4년이 돌아오면 또다시 단일팀을 구성한다고 할 텐데 정말 이들에게 희망은 있는 걸까?

정치인들이 체육을 적극 활용해야 체육이 성장하고 국가와 지역에 도움이 되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정치인들이 체육에 대한 혜안(慧眼)을 갖고 적극적인 능력이 발휘되기를 기대해 본다.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