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이낙연 총리 "해외의 원천기술 보유 기업과의 M&A 지원"

14일 한국기계연구원서 소재·부품·장비 기술점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4:33 수정 2019-08-14 15: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68318844_2406380789447759_7422445271289692160_o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사진=국무조정실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대전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해 소재·부품·장비분야 국산화 노력을 당부하고 해외의 원천기술 보유 기업과의 M&A 지원도 언급했다.

이날 방문은, 기계·장비 산업의 현황을 점검하고, 연구계·기업·지자체 관계자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과 관련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박천홍 기계연구원장을 비롯해 수치제어장치(CNC) 생산 및 수요기업을 대표해 김재섭 두산공작기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최근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로 소재·부품·장비 관련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중장기 소재·부품·장비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기계연구원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박천홍 원장으로부터 기계연구원의 연구현황과 장비산업 육성을 위한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이어서 참석자들과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방안' 및 '장비기술 국산화 등 경쟁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총리는 "최근 들어 더 어떤 분야를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과잉의존의 위험성을 실감한다"라며,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육성·강화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법령 개정과 안정적 예산지원을 위해 대책을 마련하고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총리는 모든 것을 국산화 하자는 것은 아니고 강조하며, "상황에 따라 수입처 다변화, 원천기술 구매, 해외의 원천기술 보유 기업과의 M&A 지원도 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후 이 총리는 참석자들과 함께 평가시험실을 방문해 한국기계연구원 박종원 신뢰성평가연구실장으로부터 장비의 신뢰성평가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현장에서 기술 국산화에 힘쓰고 있는 기계연구원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