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로봇 국제회의 중심지로 급부상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로봇 국제회의 중심지로 급부상

2016년까지 학술대회·심포지엄 등 8건 잇따라 열려

  • 승인 2012-02-05 15:22
  • 신문게재 2012-02-06 2면
  • 김민영 기자김민영 기자
대전이 로봇관련 국제회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부터 2016년까지 대전에서 첨단로봇기술 분야와 관련된 국제학술대회, 심포지엄 등이 줄줄이 열리기 때문이다.

5일 대전마케팅공사(사장 채훈)에 따르면 대전에서 개최가 확정된 로봇관련 국제회의는 총 8건으로 대전지역에 관련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들이 모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는 KAIST가 주관하는 '인조시스템 국제콘퍼런스(ICHS 2012)'와 '아시아컴퓨터비전총회(ACCV 2012)', 한국로봇학회 주관 '유비쿼터스지능로봇국제학술대회(URAI 2012)' 등 총 3건의 국제회의가 열린다.

2013년에는 KAIST 주최 '인공생명 및 로봇국제심포지엄(AROB 2013)', 한국햅틱스연구회 주관 '세계햅틱스대회(World Haptics 2013)' 등 2개 행사가 예정돼 있다.

또 한국로봇학회 주관 '자동화로봇시스템 국제콘퍼런스(DARS 2014)'가 2014년, '세계지능형로봇시스템총회(IROS 2016)'가 2016년에 각각 열릴 예정이다.

무엇보다 2013년 개최되는 세계햅틱스대회(World Haptics 2013)는 미국과 유럽햅틱스학회가 합동으로 개최하는 국제회의로 20여개국 약 50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가해 첨단 로봇햅틱기술을 논의한다.

2016년 세계지능형로봇시스템총회(IROS 2016)는 로봇 관련 시스템 분야 세계 최대행사로서, 전세계 50여개국에서 2000여명의 전기, 전자, IT, 기계공학 분야 권위자들이 참가해 강연, 학술발표에 나선다.

채훈 사장은 “대전이 로봇 및 첨단 과학기술 관련 국제회의 최적지임을 관련기관과 학계에 적극 홍보해 왔다”며“대전시의 적극적인 MICE 산업 육성의지와 함께 공사의 차별화된 지원서비스가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민영 기자 minyeo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