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문제 논리적 증거로 대응해야”

  • 정치/행정
  • 충남/내포

“독도문제 논리적 증거로 대응해야”

호사카 유지 세종대교수 도청특강서… 지방정부의 노력 강조

  • 승인 2012-08-06 18:32
  • 신문게재 2012-08-07 2면
  • 이시우 기자이시우 기자
충남도가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소개하는 역사 왜곡 교과서를 부교재로 채택한 자매결연 도시 일본 구마모토현에 항의하거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논리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교수(독도종합연구소 소장)는 6일 오전 도청 대강당에서 '역사적 사실로 본 독도와 한일관계'라는 주제로 특강에 나서 이같이 밝혔다.

호사카 교수는 “일본 국민은 이성적이어서 논리적으로 이해를 할 수 있어야 한다”며 “독도를 둘러싼 문제에 대해서도 역사적 사실, 논리적 증거로 설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독도가 한국의 고유영토라는 증거는 일본의 기록에도 수차례 기록돼 있지만 일본의 태평양 전쟁과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몇가지 착오로 인해 일본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도 존재한다”며 “특히 러스크 서한이 일본이 주장하는 중요한 증거 자료”라고 설명했다.

러스크 서한은 1951년 7월 19일 대한민국 정부가 미국에 샌프란시스코 대일(對日)평화조약의 한국영토 조항에 독도를 포함시켜 줄 것을 요구한데 대한 미 국무부의 공식 서한이다. 미 국무부는 8월10일 러스크 서한을 통해 '독도는 1905년 이래 일본 시마네 현 오키 섬 관할 아래 있고, 1905년 이전에 한국이 독도를 영유한 증거가 없으며, 한국 정부가 영유권 주장을 한 적도 없다'는 점을 들어 한국 정부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주미 한국대사관으로 보내왔다.

하지만 호사카 교수는 “일본은 독도를 일본 영토로 주장하는 가장 강력한 증거로 러스크 서한을 내세웠지만 최근 러스크 서한은 연합국 전체의 공식 의견이 아니어서 '원천적으로 무효'라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은 중요한 증거로 내세운 문서마저 무효라는 사실이 드러나자 유엔(UN) 등의 개입을 유도하기 위한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이는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유도하기 위한 일본의 전략인 만큼 이에 대해 감정이 아닌 논리적이고 이성적인 대응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호사카 교수는 “일본은 독도에서 157㎞ 떨어진 '오키'라는 섬의 지자체에도 독도를 담당하는 부서를 만들어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한국의 지방 정부에서도 다양한 노력을 펼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일본 도쿄대학을 거쳐 고려대에서 정치학 박사를 받고 2003년 한국으로 귀화해 독도의 한국 영유권에 대한 역사적ㆍ국제법적 사실 입증으로 일본 외무성의 입장을 전면 반박하는 등 독도의 진실을 알리려 노력하고 있다.

이시우 기자 jab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2.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3.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4.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5.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1.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2.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3.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4. 이은권의 '대선 필승론'… "대선 승리는 곧 지선 승리"
  5. 교육교부금 논란 여전…전국교육감협 특별입장문 발표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