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견해 차이로 제자리 걸음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견해 차이로 제자리 걸음

상의교류협의회 '답보'… 일각선 “지난해 지자체 모습 되풀이” 우려

  • 승인 2013-03-13 17:53
  • 신문게재 2013-03-14 3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관련 협의가 지자체에 이어 경제계도 순탄치않으면서 난항이 예상된다.

대전ㆍ충청지역 8개 상공회의소(이하 상의) 모임인 '충청권상의 교류협의회'는 지난 12일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에 대해 논의했지만 제대로 된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오는 5월 음성에서 열리는 협의회로 미뤄졌다.

이날 진천상의와 충북지역 관내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충북상의 등 2곳의 상의의 불참으로 제대로 된 논의가 이뤄지지 못했지만, 협의회에 참석한 6개 상의도 서로 다른 의견으로 내놓으면서 진전된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13일 대전상공회의소(이하 대전상의) 등에 따르면 8개 지역상의 관계자들의 모임인 '충청권상의 교류협의회'에서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에 대해 처음 논의했지만, 각 상의마다 의견이 달라 시간을 두고 더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8개 상의는 서로 같은 의견을 수렴할 경우 '충청권 지방은행 준비협의회'가 구성될 것이라는 입장으로 이 중 1곳의 상의라도 반대하면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논의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특정 지역의 상의가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주도해 나가는 것은 취지에 맞지 않은 부분이라며 8개 상의가 한 목소리를 낸다는 입장이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대전ㆍ충청지역 8개 상의가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에 대해서는 공감을 하고 있다”며 “2곳의 상의가 불참해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지만, 5월에 있을 협의회를 통해 절차와 방향 등 흐름에 대해서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전상의가 타 지역의 상의에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제안한 만큼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면서 “결론이 어떻게 내려질 지는 모르겠지만, 5월 협의회에서 결론이 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협의회에서 서로 다른 견해 차이를 보인 만큼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대전시를 비롯해 세종, 충남ㆍ북 지자체가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위해 공조를 약속하면서 삐걱거리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A씨는 “지난해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위해 대전시와 세종ㆍ충남북이 공조를 약속했지만 진전된 모습은커녕 서로 다른 의견을 내놓는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봐왔다”며 “8개 상의도 견해 차이가 있는 만큼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염려스러운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can790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제25회 대통령상 한밭국악전국대회 7일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전시와 공동주최 길 열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