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정밀은?]밸브기술 국내 1위… '나로호'에도 납품

  • 사람들
  • 휴먼

[삼진정밀은?]밸브기술 국내 1위… '나로호'에도 납품

  • 승인 2014-12-04 20:25
  • 신문게재 2014-12-05 12면
  • 한성일·김의화 기자한성일·김의화 기자
▲ 삼진정밀의 작업 모습<사진 왼쪽>과 지난달 대전시와 대전시자원봉사연합회가 주관한 따뜻한 겨울나기 김장대봉사에 참여한 모습.
▲ 삼진정밀의 작업 모습<사진 왼쪽>과 지난달 대전시와 대전시자원봉사연합회가 주관한 따뜻한 겨울나기 김장대봉사에 참여한 모습.

▲ 삼진정밀 로고
▲ 삼진정밀 로고
삼진정밀(대덕구 대화동 소재)은 밸브 분야에서 독보적인 1위 기업이다. 1991년 창업 이후 10년만인 2001년 매출 100억원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매출 750억원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 1000만불 수출탑 수상을 앞두고 있다.

관련 업계 1위는 물론, 특허 보유수로도 국내 중소기업 2위이다. 밸브 관련 200여개의 특허와 기술인증을 보유하고 전세계 35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4000만달러 가량의 수출실적을 올렸다.

창업 초기 상하수도용 밸브에서 시작해 오일, 가스, 화학용 특수밸브 제조와 중공업, 우주항공 등 고부가가치 제품으로까지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나로호 우주발사체에도 밸브제품을 납품했다.

나로호에 쓰인 밸브는 ㎠당 500㎏의 무게를 견딜 정도로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 상하수도용 밸브보다 50배 이상 내구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삼진정밀은 수처리시스템 분야로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는 가운데 밸브기술을 기반으로 필터, 통신, 전기전자 등 다양한 기술을 융합하고 있다. 밸브분야 세계 1위에 도전, 매출 1000억원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전력질주하고 있다.

지난 7월 중소기업중앙회 '2014 대전충남중소기업인대회'에서 대통령표창을 받았고, 지난 4월에는 일하기 좋은 으뜸기업에, 지난해 10월에는 고용노동부 주관 '강소기업'에 선정됐다. 지난해 대전·충남경영자총협회에서 수여하는 투명경영대상도 수상했다.

상하수도 밸브분야로는 국내 업계 1위를 지키고 있고, 향후 세계 10대 브랜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성일·김의화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