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까지 생명나눈 '천사 공무원'

  • 사람들
  • 뉴스

마지막까지 생명나눈 '천사 공무원'

불의의 사고로 뇌사판정 받아…평소 신념대로 장기기증 감동

  • 승인 2015-03-09 18:37
  • 신문게재 2015-03-10 12면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대전 을지대병원에서는 9일 숭고한 나눔의 뇌사장기기증이 이루어졌다.

생명의 나눔을 실천한 기증자는 공무원 백정옥(49·사진)씨. 마지막까지 생명을 나눠준 고인의 숭고한 희생이 뜨거운 감동을 주고 있다.

고인은 산업통상자원부 운영지원과에서 마음 따뜻하고 일 잘하기로 인정받던 여성 공무원이었다.

불의의 사고는 지난 6일 밤 9시께 일을 마치고 잠깐 친구를 만나 차를 마신 후 귀가하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다 택시와 부딪히면서 머리를 다쳤고 119를 통해 을지대학병원에 후송됐다.

가족들의 간절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백씨는 응급 수술 후 후두부 출혈을 보이며 뇌사로 추정되어 한국장기기증원에 신고됐다.

가족들은 평소 다른 사람들을 위해 헌신하는 삶을 살았고, 입버릇처럼 말하던 장기기증이 가능한 상황임을 알고 20년 전에 장기기증희망등록을 해놓았던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기증을 하기로 결심했다.

고인은 생전에도 정기적인 봉사와 헌혈, 기부 등 나눔을 실천하던 천사였고, 20년 전인 1994년은 장기기증에 대한 국민 인식도 매우 미미하던 때여서 고인의 뜻이 더욱 귀하게 여겨지고 있다.

가족들도 한 사람의 반대도 없이 고인의 뜻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고인이 삶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이들에게 나눠준 장기는 을지대병원과 경북대학교병원을 비롯해 5개병원에서 그동안 장기부전으로 고통받던 이식대기자 중 응급도가 높은 환자에게 이식돼 새 생명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신장, 간장, 폐, 심장 등 총 5개의 장기가 기증될 예정이다.

한편 우리나라에는 2012년 409명, 2013년 416명, 2014년 446명의 뇌사기증자가 있었다.

지난 2014년 한 해 동안 한국장기기증원에 접수된 뇌사추정자신고 건수는 총 1615건이었다.

이중 36%인 446명이 뇌사장기기증을 통해 나눔을 실천했다.

우리나라는 현재 장기이식대기자가 2만명을 넘어섰으나 뇌사 후 장기기증은 소폭 상승하고 있어 국민의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다.

을지대병원 관계자는 “고인의 따뜻한 마음이 희망을 간절히 바라는 사람에게 의미있게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나라도 해외 장기기증 선진국처럼 기증자를 위한 시스템이 정착되어야 하고, 특히 기증자가 존경받는 사회분위기 조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2.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3.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4.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5.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1.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2.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3.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4. 이은권의 '대선 필승론'… "대선 승리는 곧 지선 승리"
  5. 교육교부금 논란 여전…전국교육감협 특별입장문 발표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