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현충원 '국가원수묘역 채워주오'

대전현충원 '국가원수묘역 채워주오'

1999년 4위 묘역 조성이래 최규하 전대통령 안장 유일 최대 보훈성지 3위 공백에도 서거원수 전부 서울에 안장

  • 승인 2015-11-23 18:43
  • 신문게재 2015-11-24 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 최규하 전 대통령이 안장돼 있고 남은 3위의 묘역이 보존돼 있는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원수묘역.
▲ 최규하 전 대통령이 안장돼 있고 남은 3위의 묘역이 보존돼 있는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원수묘역.
지난 2006년 10월 26일 국립 대전현충원 국가원수묘역에선 국민장으로 거행된 고 최규하 전 대통령과 영부인 홍기 여사의 안장식이 거행됐다.

대전현충원이 1999년 2단계 묘역개발을 시작해 국가원수 4위를 모실 수 있는 국가원수묘역(9653㎡)을 조성 후 전직 대통령의 첫 안장이자 현재까지 대전현충원에 모신 유일한 국가원수다.

지난 22일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이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인 가운데 국가원수묘역을 갖춘 대전현충원을 제외하는 현상에 대해 아쉬움이 나오고 있다.

서울현충원과 대전현충원은 대한민국 국립묘지의 두 축을 이루는 나라사랑의 성지이면서도 성격에서는 미묘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국방부 소속의 서울현충원은 1956년 국군묘지에서 시작해 1996년 국립현충원 변경을 거쳐 2006년부터 국립서울현충원이 돼 이제는 묘역이 만장됐을 정도로 역사가 깊은 현충시설이다.

매년 1월 1일 대통령과 주요 정당의 지도부가 새해 첫 일정으로 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국민 메시지를 전달할 정도로 상징성이 큰 보훈성지로 역할을 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대전현충원은 국가보훈처 소속으로, 1985년 준공해 30년 역사 동안 묘역 안장 규모는 서울현충원을 뛰어 넘어 국내 최대의 보훈성지가 됐다.

천안함 폭침과 제2연평해전 등 2000년 이후 발발한 잇단 안보사건 전사자가 모두 대전현충원에 안장됐고 일반 국민의 의사상자도 안장된다는 점에서 오히려 일반 국민에 가까운 국립현충원으로 분류된다.

지금도 군인, 경찰, 소방공무원, 국가유공자 등 안장대상자 상당수가 대전현충원에 모셔지고 있지만, 국가원수에서는 상황이 조금 다르다.

서울현충원에 당초 마련된 국가원수묘역은 이승만 전 대통령과 영부인, 박정희 전 대통령과 영부인의 안장으로 거의 찬 상황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국가원수묘역 근접한 터를 활용해 서울현충원에 안장됐고, 김영삼 전 대통령 역시 별도의 묘역을 조성해 서울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반대로 대전현충원은 대통령의 안장에 대비해 잘 갖춰진 국가원수묘역 4위를 조성해 현재 최규하 전 대통령 안장됐고, 국가원수 3위의 안장능력은 그대로 남아 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문창기 사무처장은 “국가원수묘역이 대전현충원에 마련되고도 정작 활용되지 못하는 것은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라며 “국가원수 현충원 안장에 대한 기준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병안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10일 두산에 18점 내준 대패…야수를 투수로 '이변'
  2. 대전문화산업단지 협동조합, 청춘마이크 청년예술가 모집
  3. 대전시립무용단, 신임 예술감독에 김평호씨 내정
  4. 난치병 투병 이봉주 "대전은 각별한 인연, 털고 일어나 달리겠다"
  5. 박인혁, 시즌 첫 득점 넣고 울컥! 기회를 준 감독님께 감사
  1. 이민성 감독, 박인혁 극찬! 발전 가능성 높고 재능 있는 선수
  2. 이민성 감독, 박인혁 공수 전환에 가장 근접한 선수
  3.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2-1로 제압하고 홈 첫승
  4. 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사태, 정치권으로 번져
  5. 순천시, 순천만잡월드 홈페이지 임시 오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