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88년전 아카데미 첫 시상식…역대 다관왕은?

[카드뉴스] 88년전 아카데미 첫 시상식…역대 다관왕은?

  • 승인 2016-05-16 13:54
  • 연선우 기자연선우 기자



























1929년 5월 16일. 88년전 오늘은 아카데미 시상식이 처음 열린 날이었습니다. 초대 아카데미상은 무성영화 ‘날개 Wings’란 작품이었죠.

‘오스카상’으로 더 많이 불리고 있는 아카데미상은 그 해 가장 인기였던 할리우드 영화에 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으로, 첫 출발은 미국이었지만 이제는 전세계인이 주목하는 별들의 축제로 자리잡았습니다.

긴 세월만큼 이야기도 많았던 아카데미 시상식. 생일을 맞아 역대 기록들을 꺼내봤습니다.

#아카데미상 왜 '오스카'(Oscar)’라 불리게 되었나.
아카데미가 ‘오스카’로 불리게 된 에피소드가 재미있습니다. 아카데미의 사서였던 마거릿 헤릭이 황금 트로피가 자신의 ‘오스카 삼촌’을 닮았다고 한데서 ‘오스카’라는 이름이 유래되었습니다. 재미있는점은 역대 수상자 중 실제 ‘오스카’란 이름을 가진 사람도 있었는데요, 그는 뮤지컬 작곡자로 두 번이나 오스카상 거머쥔 인물이기도 합니다.

#다관왕, 노미네이트는 달라도 수상은 ‘11개’
-타이타닉 (70회 1988년) 수상 11개
수상 11(감독상, 미술상, 시각효과상, 음악상, 음향상, 음향효과상, 의상상, 작품상, 주제가상, 촬영상, 편집상)
노미네이트: 12
감독:제임스 카메론
출연: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케이트 윈슬렉

-반지의 제왕3-왕의 귀환(제76회 2004년)
수상 :11(각색상, 감독상, 미술상, 분장상, 시각효과상, 음악상, 음향상, 의상상, 작품상, 주제가상, 편집상)
감독 :피터 잭슨
출연: 일라이저 우드, 이안 맥켈런
노미네이트 :11

-벤허(제32회 1960년)
감독 :윌리엄 와일러
출연 :찰톤 헤스톤, 휴 그리피스
수상 :11(감독상, 남우조연상, 남우주연상, 미술상, 음악상, 음향상, 의상상, 작품상, 촬영상, 특수효과상, 편집상)
*리메이크로 작품상을 수상한 유일한 영화이기도 합니다. (벤허는 1925년에 만들어진 무성영화 ‘벤허’를 리메이크.)


#가장 치열했던 해는 1940년 제12회 시상식
존 포드의 '역마차', 프랑크 카프라의 '스미스씨 워싱턴에 가다', 빅터 플레밍의 '오즈의 마법사', 윌리엄 와일러의 '폭풍의 언덕' 등 그해 시상식에는 쟁쟁한 작품들이 노미네이트 되었지만 행운은 모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게 돌아갔습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감독 :빅터 플레밍
출연:비비안 리, 클라크 게이블
수상:8 (각색상, 감독상, 미술상, 여우조연상, 여우주연상, 작품상, 촬영상, 편집상)
하지만 '클라클 게이블'은 남우주연상을 굿바이 미스터 칩스의 '로버트 도네'에게 빼앗겼습니다.

#최초 흑인 여배우 수상- 해티 맥다니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 스칼렛의 하녀역을 맡았던 해티 맥다니엘이 여우조연상을 수상합니다. 그녀는 인종차별로 시상식 동안 동료들과 떨어진 흑인 전용 테이블에 앉아야 했습니다.

#최다 노미네이트작은
제23회 (1951년) '이브의 모든 것'으로 14개 부문에서 후보 지명.
감독 조셉 L. 맨키위즈
출연 베티 데이비스,앤 백스터,조지 샌더스,셀레스트 홈,게리 메릴,휴 말로우,그레고리...
개봉 미국, 138분
다른 한 작품은 제70회 (1998년) '타이타닉'으로 14개 후보 지명

#1편과 속편이 모두 수상한 영화
대부와 대부 2 나란히 작품상
코폴라 감독은 2부에서만 감독상 수상

#레오나르도 디카프리도 울고 갈 비운의 스타
리차드 버튼(1953-1978년) 피터 오툴(1963-1983년)
7차례 후보에 올라 단 한번도 수상의 영광을 누리지 못했습니다.
‘폴 뉴먼’ 7전8기 끝에 ‘컬러 오브 머니’에서 1번 수상.

#가장많은 트로피를 가져간 사람은
총 64회 후보에 오르고 26개를 차지한 ‘월트 디즈니’.
1966년 사망 이후에도 1969년 마지막 오스카를 거머쥐었습니다.

#최다 주연상 수상자캐서린 햅번(4회 수상)
노미네이트 13회로 그녀는 모닝 글로리(33), 초대받지 않은 손님(67), 겨울의 사자(68)(68), 황금 연못(81)으로 총 4회를 수상했습니다.

#최다 감독상 수상자 존 포드(4회 수상)
밀고자(1935), 분노의 포도(1940), 나의 계곡은 푸르렀다(1941), 아일랜드 연풍(1952)

#오스카 상의 가장 큰 상인 '빅5'
'빅5'는 작품, 감독, 남우주연, 여우주연, 각본상 을 말하고, 그랜드슬램은 각본을 뺀 나머지 네가지 상을 수상한 작품을 뜻합니다.
그랜드슬램 4편, 빅5는 3편
1935년 <어느날 밤에 생긴 일>-그랜드슬램
1976년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빅5
1980년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빅5
1992년 <양들의 침묵>-빅5


이번 88회 아카데미 화제의 영화는 주연상, 감독상, 촬영상, 음향상, 작품상까지 거머쥔 레버넌트, 그리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였습니다. 5번 재수 끝에 수상의 영광을 안은 그에게 전세계 팬들은 아낌없는 축하를 보내기도 했지요.

내년 오스카는 또 어떤 이야기들을 만들어 낼지…. 개인적으로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등 할리우드 스타들이 총출동한 봉준호 감독의 차기작 ‘옥자’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길 기대해 봅니다. /연선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5.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대전교도소 옛 경비교도대, 대체복무 교육센터 전환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