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백제세계유산, 일본 수학여행지로 되살린다

충남도 백제세계유산, 일본 수학여행지로 되살린다

  • 승인 2016-08-21 09:57
  • 신문게재 2016-08-21 5면
  • 내포=강제일 기자내포=강제일 기자
일본 23개 중·고교 교직원 등 28명 초청 공주·부여서 팸투어

충남도가 백제세계유산이 밀집한 공주·부여를 일본 학생들의 단골 수학여행지로 만들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

도는 최근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일본 23개 중·고교 교직원 등 관계자 28명을 초청, 공주·부여 백제역사유적지구 일원에서 팸투어를 가졌다.

이번 팸투어에서는 1400년 전 백제의 숨결을 간직한 채 세계유산으로 이름을 올린 백제역사유적지구를 중심으로 한 충남의 매력을 유감없이 전달했다.

팸투어 참가자들은 공주 한옥마을에서 오찬을 가진 뒤 공주 무령왕릉과 부여박물관을 잇달아 찾아 백제의 아름다움을 만끽했다.

또 고대 일본 건축의 모태로 알려진 정림사지, 백제의 웅장한 왕궁을 재현한 백제문화단지 탐방도 가졌다.

이홍우 도 관광산업과장은 “과거 공주와 부여 등 백제역사유적지구는 일본인과 일본 학생들의 단체 여행 코스로 인기가 높았으나, 관광 경향이 바뀌면서 급감했다”며 “이번 팸투어는 일본인 단체 관광객, 수학여행객 유치의 또 다른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장은 또 “수학여행단 유치는 미래 잠재 고객 확보 측면에서 의미가 더 크다”며 일본 학생을 비롯한 단체 관광객 유치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관광공사 임용묵 팀장은 “공주와 부여가 일본 학생들에게 인기 있는 관광 코스로 부활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일본 지역 학교에 대한 홍보 활동을 충남도와 중점적으로 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일본 지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다음 달 22일부터 일본 동경에서 열리는 관광박람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내포=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1.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2.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3.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4.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5.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