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앞 인기문화 '저렴한 가격'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학가 앞 인기문화 '저렴한 가격'

  • 승인 2016-08-21 16:34
  • 신문게재 2016-08-21 8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코인노래방, 벤티 사이즈 커피 등 인기

학생들 입맛 저격 ‘저렴한 가격’

일부 카페들도 ‘사이즈 업’ 추진

대학생들의 주머니 사정을 고려한 코인 노래방, 가격이 저렴한 프랜차이즈 카페 등이 대학가 앞 문화 공간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코인노래방은 기존 오락실 구석에 자리 잡고 있던 동전노래방이 유행을 타면서 따로 분리돼 만들어졌다. 체인점까지 생기면서 대학가를 중심으로 그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코인노래방이 인기가 많은 것은 시간에 구애받지 않아서다. 코인노래방은 시간이 아닌 1000원에 3곡, 4곡 등 부르고 싶은 노래 수만큼 비용을 지불한다.

여기에 혼자 다니기 부담이 없다는 점도 하나의 이유다. 코인노래방은 입장한 후에 돈을 기계에 지불하기 때문에 입구에서 눈치 볼 필요가 없다. ‘혼밥(혼자 밥 먹기)’, ‘혼술(혼자 술 먹기)’ 등과 같이 혼자 노래를 부르는 이른바 ‘혼노(혼자 노래 부르기)’를 즐기는 학생들이 상당하다. 김민항(23ㆍ여)씨는 “친구들을 기다리거나 시간이 애매할 때 코인노래방을 찾는다”며 “잠깐 들리기에도 안성맞춤”이라고 말했다.

가격이 저렴한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판매하는 이른바 ‘벤티 사이즈 커피’도 인기다.

쥬시, 빽다방, 빅다방, 슈퍼사이즈(supersize) 등 다양한 프랜차이즈 카페는 대학 곳곳에 퍼져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벤티 사이즈 커피는 많은 양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학생들이 자주 찾는다. ‘벤티’는 ‘20온스’라는 뜻의 이탈리아어로 약 600㎖를 나타낸다. 그에 비해 가격은 2000원 내외로 책정돼 있다.

최근 스타벅스, 엔젤리너스 등 기존 프랜차이즈 카페들이 355㎖ 커피를 4000원 가격대로 유지하면서 벤티 사이즈 프렌차이즈 카페들은 더 각광받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 개인카페에선 가격과 크기를 조정하는 곳이 늘고 있다. 500원을 추가해 ‘사이즈 업’을 하면 ‘벤티 사이즈’로 업그레이드 해주는 시스템을 만들거나, 직원과 웃으며 ‘하이파이브’를 하면 음료를 한 단계 큰 사이즈로 바꿔주며 학생들의 발길을 잡는 곳도 생기고 있다.

개인카페를 운영하는 신광섭(33)씨는 “분위기만으로는 더 이상 학생들이 찾지 않는다”며 “학생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가격과 크기 조정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3.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4.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5. '충청남도 여성가족정책의 방향과 과제'… 제23회 충남도여성가족연구원 세미나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