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공사 신임 사장에 LH 출신 유영균씨 내정

  • 전국
  • 대전-충남북 연합속보

대전도시공사 신임 사장에 LH 출신 유영균씨 내정

  • 승인 2017-08-24 17:06
대전도시공사 신임 사장에 LH 출신 유영균씨 내정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는 24일 제9대 대전도시공사 사장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출신 유영균(58)씨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대전도시공사 임원추천위원회가 사장후보자 공개모집에 지원한 9명 가운데 2명을 권선택 대전시장에게 추천했고, 권 시장이 이날 유영균씨를 차기 사장으로 내정했다.





권 시장은 경험과 전문성, 경영혁신 능력 등을 충분히 고려해 유 내정자를 도시개발과 공사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갈 적임자로 평가했다.

충남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유영균 내정자는 1985년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입사해 현재까지 택지, 주택개발, 판매, 보상 업무 등을 경험하고 LH 인사관리처장, 대전충남·서울지역본부장 등을 지냈다.

대전시는 이달 안으로 시의회에 인사청문간담회 요청서를 제출하고,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신임 사장을 임명할 계획이다. 임기는 3년이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전북 전주 노송동에는 전라선이 이설되기 한참 전부터 역(驛)을 통해 파생된 성매매 업소가 있었다. 1980년 후반부터는 성(性) 산업이 확장되면서 속칭 ‘미아리식’ 유리방 집결지가 생겨났다.전주 노송동 ‘선미촌’의 성 산업은 상상 이상이었다. 어머니가 아들에게 업소를 대물림하고, 5층 높이 건물 3개 동을 불법으로 수평증축해 미로 형태의 업소를 만들기도 했다. 이뿐일까, 세탁소와 미용실, 화장품 가게, 야식집, 청소 노동자, 심지어 점(占)집까지도 성매매 집결지를 통해 간접적으로 돈을 벌 만큼 선미촌 성매매 역사는 길고 질겼다. 그..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2022년 6·1 지방선거가 9개월여 앞두고 맞은 추석 연휴에 불거진 정치인의 현수막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직 단체장이 차기 경쟁 후보의 플래카드만을 의도적으로 제거했다는 주장부터 '현수막 게첩(揭帖)' 조례 위반으로 지방의원 간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동구청이 지난 18일부터 22일 추석 연휴 동안 제거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플래카드 개수는 500여 개. 지방선거가 당장 9개월도 안 남은 시점이자 코로나19 등에 따라 불법 현수막 게시가 다수 예상돼 특별 정비기간으로 정했다는 게 동구청의 입장이다. 하지만 내년..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10일 기준 1단계 저에너지 구간 구축 전체 공정률 87.7% HWR-B 모듈 19기 중 10기 설치 완료… 1기는 제작도 안돼 전체 설치 후 극저온 냉각 시험 관건, 전문가 "시간 오래 걸려" 1조 5000억 원 이상 투입되는 국가 대형연구개발사업 중이온가속기 '라온'이 연내 계획한 1단계 사업을 완수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진다. 기초과학 연구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기초과학 현상을 밝힐 가능성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잇따른 사업계획 변경과 잡음으로 추진 동력이 많이 떨어져 있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