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매칭 베스트클래스(BEST CLASS), "수평적 조직 문화로 높은 신뢰와 퀄리티 있는 서비스 제공"

프리미엄 매칭 베스트클래스(BEST CLASS), "수평적 조직 문화로 높은 신뢰와 퀄리티 있는 서비스 제공"

Bella(김소예) 팀원과의 인터뷰를 통해 만나 본 베스트클래스의 모습

  • 승인 2017-09-27 10:49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바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일상 생활 중에 자신과 맞는 짝을 만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이에 최근 만남을 주선해주는 다양한 매칭 서비스가 선보여지고 있다. 그 중 요즘 가장 주목 받는 프리미엄 매칭 서비스 베스트클래스(BEST CLASS)의 Bella(김소예) 팀원을 만나 회사에 대한 소개를 들어보았다.

 

2

 

Q. 간단한 회사소개를 부탁한다.
베스트클래스는 검증된 남녀만이 이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 매칭 서비스이다. 성공한 남성, 아름다운 여성과의 소개팅 및 사교모임을 주선해주고 있다.

 

Q 본인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 달라.
대학교에서 불어를 전공했고 어학연수로 프랑스에서 잠시 생활했다. 프랑스에서 생활하면서 그들의 문화와 생활을 경험하며 시야를 넓힐 수 있었고, 다양한 나라의 여러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접하는 기회를 많이 가질 수 있었다. 나에겐 사람과의 관계와 만남의 즐거움에 대해 알게 된 소중한 시간이었다.

 

일하면서 프랑스어를 쓰는 일은 없어 아쉽지만 내가 느꼈던 경험과 다양한 시각으로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드리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다.

 

Q. 베스트클래스만의 특별한 점이 있다면?
요즘 보면 좋은 인연을 찾고 싶은 사람들이 많은 소개팅 어플을 쉽게 이용하고 접하는 추세다. 하지만 소개팅 어플의 가장 큰 단점은 검증되지 않았다는 점인 것 같다. 실제로도 다른 사람의 사진을 도용하고 자신에 대한 정보를 속여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이 발생 하고 있다.

 

하지만 베스트클래스는 남성, 여성 모두 실물미팅과 검수팀의 서류검수 통해 검증된 사람만이 가입할 수 있다.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라는 점과 퀄리티 높은 남녀 회원을 보유했다는 점이 베스트클래스의 가장 특별한 점이지 아닐까 싶다.

 

Q. 일을 하면서 아쉬웠던 점은?
초대장을 받고 건전하지 않은 서비스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종종 있다. 실제로 실물 미팅인 티타임미팅을 잡고 나서도 두려운 마음에 취소하시는 분들도 있다. 그러한 오해가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 VIP 미팅 담당자분과 함께 서비스에 대한 설명을 듣는 자리라고 편하게 생각해주시길 바란다.

 

Q. Bella가 생각하는 회사의 업무 환경은 어떠한가?
베스트클래스는 젊은 회사이다. 직원 대부분 20대의 나이대로 젊은 분위기 속에서 일하고 있다. 그래서 더욱더 변화 수용에 있어 기민하고 자유롭다.

 

이러한 분위기를 위해 대표님을 포함한 모든 직원들이 영어 닉네임을 쓰고 있다는 점이 회사의 특징이라고 생각한다.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유지하며 소통을 통해 주도적인 업무처리를 지향하고 있다.

 

또한 매주 수요일은 아침마다 맥모닝데이 마케팅 회의를 진행한다. 그날은 회사 근처에 있는 맥도날드로 출근을 한다. 다같이 맥모닝을 먹으며 각자의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얘기하고, 실제로도 이러한 아이디어가 큰 효과를 보고 있다. /우창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4. 대전현충원, 제65회 현충일 참배객 편의 계획 발표
  5.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