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2년 연속 관광객 1천만명 돌파 앞둬

태안군, 2년 연속 관광객 1천만명 돌파 앞둬

‘시티투어’ 등 다양한 관광시책 추진으로 지난해 대비 관광객 3.7% 증가

  • 승인 2017-10-25 10:23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태안 시티투어 1
태안군이 2년 연속 연간 관광객 1천만명 유치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은 시티투어 관광객들이 천리포수목원에서 숲 해설가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태안군이 운영 중인 시티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2년 연속 연간 관광객 1천만 명 유치를 위한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서해안의 대표 관광도시인 태안군은 2014년 세월호 사건과 2015년 메르스 사태 등의 악재를 딛고, 태안만이 갖고 있는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활용해 다각적이면서도 적극적인 관광객 유치 전략에 나서 지난해 총 1002만 5천명의 관광객을 유치했다.

올해도 천리포수목원 등 유료관광지 5개소를 할인된 가격에 둘러볼 수 있는 태안투어패스와 기차여행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코레일 기차여행을 비롯한 각종 관광시책을 적극 추진하고 태안튤립축제를 비롯해 대하축제와 사구축제 등 다양한 축제가 연이어 개최되면서 태안을 찾는 주말 관광객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또 2014년부터 실시 중인 이색관광 상품인 태안군 시티투어 프로그램은 시기별·테마별 관광 콘텐츠를 관광객들에게 소개하고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관광지의 숨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관광 상품도 관광객 증가에 한몫을 하고 있다.

시티투어 운행코스는 북부코스와 남부코스 등 두 종류로 지난 3년간 연평균 29회 운영됐으며 올해는 콘텐츠 보강과 자율 관람시간 배정, 신축적 투어코스 선정 등을 통해 예년보다 더 많은 관광객이 시티투어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22일 현재 태안군을 찾은 연간 누적 관광객 수는 지난해 대비 31만 8천명(3.7%)이 늘어난 885만 명을 기록 중이며 군은 2년 연속 관광객 1천만 명 돌파를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인 관광객 유치 전략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태안군이 명실상부한 서해안 최고의 관광휴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관광객이 만족하는 휴양도시 태안군이 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2.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3.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