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 진정한 봉사의 마음을 전하는 '리봄화장품'

  • 경제/과학
  • 기업/CEO

[이웃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 진정한 봉사의 마음을 전하는 '리봄화장품'

  • 승인 2017-11-19 11:28
  • 신문게재 2017-11-20 1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logo
20170719_170005
20170719_164717
이웃과 나누는 사랑을 외부에 노출하지 않는 기업이 있다. 보여주기식 봉사가 아닌 진정으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사랑의 마음을 담아 전달하는 '리봄화장품'이다. 세종에 위치한 이 기업은 기업의 이익을 지역에 환원해야 한다는 기업적 철학으로, 소외계층의 든든한 친구가 되고 있다. 지역의 독거노인부터 생활고를 겪는 소외계층까지 두루 살피며 어려운 이들의 마음까지 보살핀다.

▲사회공헌의 첫 발=리봄화장품의 사회공헌 활동은 올 초부터 시작됐다. 어디부터 온정의 손길을 뻗어야 할지 고민했다. 수많은 어려운 사람들이 있지만, 제대로 지원할 수 있는 곳부터 물색해나갔다. 직원들의 수가 많지 않기에 노인요양시설과 중증장애인시설 등 6곳을 택했다. 노인요양시설인 평안의 집과 세종우리요양원, 요나의 집, 행복실버홈요양원, 사랑의 마을과 중증장애인시설은 노아의 집으로 정해 봉사를 진행했다. 생산·사무리관리, 일반관리, 연구품질부서 등 3개의 부서에서 각 2개 봉사기관을 도맡아 진행했다. 5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봉사조가 기관을 방문한다. 리봄화장품의 봉사활동은 주말에 이뤄지지 않는다. 평일에 각자 맡은일을 끝내놓고 봉사 장소로 이동한다. 이는 아무리 봉사에 대한 열정이 가득해도, 평일에 일하고 주말에 봉사까지 한다면, 직원들의 마음에 봉사하고싶은 욕구가 샘솟지 않을 것이란 서종우 리봄화장품 대표의 마음이 담겼다.

▲진정한 봉사=리봄화장품은 봉사활동 때 절대 사진촬영을 하지 않는다. 또 현수막 앞에서 사진을 찍지도 않는다. 복장도 편한 복장으로 간다. 서종우 대표는 봉사에 임하는 임직원들에게 이같은 내용을 신신당부한다. 봉사할 때의 값진 마음이 자칫 보여준다는 식의 마음으로 변할지도 모른다는 우려에서다. 때문에 직원들도 힘들여 봉사활동을 한다는 마음보다는 더 즐거운 마음으로 일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봉사의 참된 맛을 알게 됐다는 정소영 사원은 "처음엔 내가 잘 할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과 걱정이 있었지만, 몇 번 봉사를 가다보니 이번엔 더 잘해야지라는 마음으로 가슴이 따뜻해지는 봉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렇듯 리봄화장품의 사회공헌은 직원들 스스로 보람을 느끼게 만들며, 참된 봉사자로 거듭나게 만들고 있다.

▲섬세한 손길=리봄화장품은 화장품 업체 답게 자사의 제품을 각 기관에 전달한다. 또 어려운 이들이 필요로 하는 물품을 조사해 샴푸와 바디워시 등도 아낌 없이 전달한다. 리봄화장품만의 독창적인 기술로 개발한 화장품을 자신있게 기탁하고, 이에 따른 호응도를 살피기도 한다. 가령 A 제품을 기탁했으면, 다음 봉사 땐 B 제품을 전달하는 세심함을 보인다. 여기에 청소와 환경정리, 배식보조, 설거지 등도 직원들이 도맡는다. 말동무는 기본이고 마스크팩과 화장품 체험도 병행한다. 20~30대 직원들은 친 할머니 할아버지처럼 어깨와 등을 두드려주면서 손자·손녀 노릇을 톡톡히 한다. 리봄화장품은 앞으로도 열띤 사회공헌으로 지역사회에 이바지하고 싶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현재 6개 기관으로 한정해놨지만, 회사 규모가 커진다면 발을 넓혀 더 많은 곳에 사랑의 손길을 전하고 싶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서종우 대표는 "기업의 사회적 이익을 지역사회와 환원해야 한다는 생각에 올 초 공장을 이전하고나서부터 본격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며 "시작은 미약하지만, 앞으로 회사가 더 커진다면 여러 사람을 돕고싶은 마음이 굴뚝같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1.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