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창업진흥센터, 2017 다빈치 성과교류회 개최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목원대 창업진흥센터, 2017 다빈치 성과교류회 개최

  • 승인 2017-12-14 16:49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목원대
목원대 창업진흥센터(센터장 계형산 신소재화학공학과 교수)는 14일 오후 대전 유성 아드리아호텔에서 입주기업 대표 등 12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7 다빈치(DABINCI) 성과교류회」를 가졌다.

다빈치(DABINCI)는 목원대를 포함한 배재대 창업보육센터(센터장 김학진), 대전보건대 창업보육센터(센터장 이원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중소벤처기업지원센터(센터장 권오석)로 구성된 대전지역 창업보육센터 네트워크다.

다빈치는 혁신기술기반 전주기 창업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고 창업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사항을 수요자의 성장단계에 맞게 지원함에 따라 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견인하기 위한 플랫폼 교류 네트워크 사업이다.

이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성장잠재력을 지닌 '미니가젤형 기업(15社)'을 발굴·육성하고 있으며, 그밖에도 컨설팅, 제품화, 국내외 마케팅 등 약 40여개 기업의 성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2018년까지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교류회에서는 기업성공모델과 우수사례를 공유하여 맞춤형 기업성장전략을 구체화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기업의 성공스토리 및 사업화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에서는 '알츠하이머성 치매 조기검출 플랫폼'을 개발, 최근 5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한 ㈜바이오오케스트라(대표 류진협)가 발표를 진행했다.

또한 다빈치(DABINCI) '맞춤형 미니가젤형기업 육성프로그램'에 참여한 ㈜플라즈맵(대표 임유봉)이 70억원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했으며, 다빈치(DABINCI) '투자설명회' 참여한 ㈜레보스케치(대표 이성운)와 ㈜싸이토딕스(대표 선우요섭)도 각각 1억원과 3000만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이뤄냈다.

이 외에도 로봇분야 기업인 ㈜엑스봇(대표 서용호), 아이티즈(대표 강현섭)와 LED분야의 ㈜엔바이어스(대표 김은성), 광학렌즈 분야의 ㈜티옵틱스(대표 장태훈)가 다빈치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미니가젤형 기업으로 성공스토리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교류회에서는 다빈치(DABINCI) 4개 기관 뿐만 아니라 한밭대 창업보육센터(센터장 이호철), 대덕대 창업보육센터(센터장 김정수), 한국기계연구원 창업보육센터(센터장 장용재)가 추가로 참여하는 '대전지역 개방형 BI(Business Incubator) 플랫폼 참여기관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식은 창업보육센터간 공동으로 창업기업 전주기 지원시스템을 연계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혁신창업기업 육성이 가능한 대전지역 창업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계형산 목원대 창업진흥센터장은 인사말을 통해 "앞으로도 대전 전 지역으로 다빈치를 확대 운영해 대학 및 연구원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의 사업화뿐만 아니라 창업기업의 혁신성장에 기여하는 플랫폼교류 네트워크사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1.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2.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3.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4. [날씨] 이번 주말 구름 많고 흐린 날씨…강한 소나기
  5.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