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내 생일] 사랑스러운 '조토끼' 조셉 고든 레빗

[오늘은 내 생일] 사랑스러운 '조토끼' 조셉 고든 레빗

특유의 처진 눈썹과 웃음으로 사랑받는 배우…'그것:파트2' 캐스팅돼 작품 준비 중

  • 승인 2018-02-17 00:00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movie_image
 (주)팝엔터테인먼트 제공
1981년 2월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한 아이가 태어난다. 아버지의 이름은 데니스 레빗(Dennis Levitt). 퍼시피카 라디오 KPFK의 뉴스디렉터 였으며 어머니 제인 고든(Jane Gordon)은 영화감독 마이클 고든의 딸이다. 이 둘의 성(姓)을 다 가진 아이가 바로 헐리우드 배우 조셉 고든 레빗이다.

뮤지컬, 연극의 아역배우로 활동하다 1992년 '흐르는 강물처럼'으로 영화에 데뷔한 고든 레빗은 한국사람들에게는 영화 '500일의 썸머'로 얼굴을 알렸다. 사랑에 빠져 꿈같은 나날을 보내다 다투고 서서히 멀어지고, 이별의 아픔을 떨쳐내려 애쓰는 모습을 연기한 그는 단번에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된다. 특유의 처진 눈썹과 웃음이 매력적인 그는 이후 '지.아이.조:전쟁의 서막' '인셉션' '50/50' '다크나이트 라이즈' 등으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돈 존'으로 각본과 감독을 모두 해내기도 하고 '하늘을 나는 남자' '스노든'에서는 실존 인물을 훌륭하게 표현해 낸다.

2014년에는 로보틱스 회사의 설립자이자 CEO인 타샤 맥컬리와 결혼, 2015년에 아들을 얻었다. 현재 '그것:파트2'에 캐스팅돼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박새롬 기자 onoin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