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국내 첫 '기내면세점 제도개선 토론회' 개최

강훈식, 국내 첫 '기내면세점 제도개선 토론회' 개최

윤호중, 이원욱 의원과 공동 28일 국회의원회관…"항공사 재벌 특혜 기내면세점 제도개선 해야"

  • 승인 2018-08-24 10:00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아산을)은 같은당 윤호중(구리), 이원욱(화성을)과 공동으로 28일 국회의원회관 제1간담회의실에서 '기내면세점 제도개선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기내면세점 제도와 관련해선 국내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것으로 기내면세점의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제도개선 방향을 모색해볼 계획이다.

토론회에서는 면세점제도개선 TF 위원장 출신 유창조 동국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한다. 면세점제도개선 TF팀 위원 출신인 변정우 경희대 교수가 발제를 맡아 기내면세점 제도개선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토론자로는 정재완 한남대 교수, 성용욱 기획재정부 관세제도과 서기관, 임종덕 관세청 관세국경감시과 사무관, 노성환 법무법인 정세 변호사 등이 나선다.

기내면세점은 '면세점'으로 통칭되고 있으나 법령 상 관세청이 부여하는 '특허'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 때문에 면세점 '특허수수료' 납부 의무가 없을 뿐만 아니라 '기내판매업'으로 등록돼 3년마다 사업기간이 갱신되는 제도로 운영되고 있다. 현행 법 상 출국장·시내면세점이 5년 한정 특허를 유지할 수 있는 것과는 차별된다. 때문에 면세점 업계 내에서는 동일한 면세품을 판매하고 있음에도 국내 출국장·시내면세점과 차별돼 '특혜'를 누리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실제올 4~5월께 K항공사가 기내면세점을 운영하며 면세품 중개업체 '트리온 무역', '미호인터내셔널' 등을 통해 '통행세'를 거둬 오너 일가의 사익을 챙기는 통로로 이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에서 조사 중이다. 공정거래위원회도 기내면세품 판매 통행세와 사익편취 혐의 등을 조사 중이다. 강훈식 의원은 "항공사 총수 일가 갑질 사건을 계기로 감춰져 있던 기내면세점 제도의 허점이 함께 드러나고 있다"며 "최근 대통령이 입국장 면세점 추진을 강력히 시사한 만큼 이번 토론회에서 기내 면세점 문제 전반을 원점에서 재검토하여 제도적 보완점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5.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1.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3.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