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규모 아시아 와인트로피 대전서 개막

  • 정치/행정
  • 대전

역대 최대규모 아시아 와인트로피 대전서 개막

33개국 4086종 이완 시음.평가 가능
중국 와인 80여종 출품 성장세 과시

  • 승인 2018-08-27 18:29
  • 신문게재 2018-08-28 3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사진1(역대 최대 규모 '2018 아시아와인트로피' 개막)
26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와인트로피 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대전마케팅공사>
대전마케팅공사는 국제적 명성의 아시아 최대 와인품평회인 '아시아와인트로피(Asia Wine Trophy)'를 품평회 역사상 최대 규모의 와인이 출품한 가운데 26일부터 4일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아시아와인트로피는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국제와인품평회 중에서는 유일하게 국제와인기구(OIV)의 승인을 받은 품평회로서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대전의 새로운 문화 자산으로 주목받고 있다.

품평회는 국내, 아시아, 미주 및 유럽의 수입·유통사, 소믈리에, 와인 관련 교육기관, 협회 등 와인 관련 전문성과 산업적 영향력을 기준으로 선정된 22개국 131명의 국내·외 심사위원이 이번 행사에 출품된 33개국 4086종의 와인을 4일간 시음·평가한다.

품평회가 끝나면 일부는 대전국제와인페어의 바이어와 전시 참가사로 활동하는 등 와인 비즈니스에도 참여한다.



특히 이번 품평회에는 세계 와인시장의 중심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중국 와인 80여종이 출품돼 그 성장세를 실감케 한다.

와인의 심사방법도 올해는 과학도시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기존의 서면심사 대신 독일와인마케팅사(DWM)에서 개발한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태블릿 PC 심사제를 도입하여 운영한다.

지난해 시범운영을 통해 정확성과 안전성을 검증했고 올해 7월 베를린와인트로피에 전면 도입해 다시 한 번 최종 검증과정을 거친 후 이번 행사에 처음 도입됐다.

이번 품평회에서 입상한 와인은 '대전'도시 브랜드 제고라는 행사의 개최 목적 달성을 위해 대전을 상징하는 한빛탑 로고가 새겨진 메달 스티커가 부착, 전 세계로 유통된다.

한편, 아시아와인트로피에서 출품된 와인의 일부는 8월 31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대전무역전시관에서 열리는 대전국제와인페어에서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아시아와인트로피관'에서 무료로 세계 각국의 명품 와인을 한자리에서 비교 시음해 볼 수 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성공 습관' 일상화 마법...자기계발 명상 캠프 눈길
  2.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사랑의 교실' 운영
  3. 대전지방보훈청, 고령 보훈가족 60가구에 밑반찬 나눔 봉사
  4. 박철웅 최소침습척추학회장, 홍콩 척추수술 세미나 초청
  5. ‘정확하고 빠르게’
  1. 영업자료 갖고 동반퇴사 후 동종업체 신설 60대 3명 징역의 집유
  2. [한성일이 만난 사람-기획 특집] 세계평화를 위한 한국가톨릭성지순례단 동행취재기(2)
  3. '265㎞ 함께 걷고 방황도 함께 극복' 대전가정법원 보호소년들 수행
  4. 보건소·의료원 진료시간 연장… 지자체 18일 휴진 현장채증도
  5. 대전 촉법소년 매년 700명 검거… 중구서 촉법소년 포함 여중생 3명 차 절도 시도

헤드라인 뉴스


[대전 학교생태전환교육 리포트]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

[대전 학교생태전환교육 리포트]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

<글 싣는 순서>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총괄) 2. 생태체험의 장 우포늪과 경남교육청 3. 전국서 찾는 충북교육청 환경교육센터 4. 지속가능발전교육 지향하는 핀란드 헬싱키 5. 빛나는 민관합작, 생태전환교육 선진국 런던 6. 대전교육청 생태전환교육 이대론 안된다 7. 대전교육청 환경교육센터 설립 제안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우리 17명의 교육감은 전국 600만의 학생, 50만의 교직원과 함께 기후위기·환경재난 시대에 대응하고 다음 세대의 미래를 위해 교육의 대변화를 이끄는 지속 가능한 학교환경교육을 실천할 것을 선언합니..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이장우 대전시장은 "10년 안에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은 대전이 석권할 것으로 예견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난 14일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중도일보·대전상공회의소 공동주최 경제세미나에서 "대전에 57개 상장기업이 있고 이 가운데 바이오 기업들은 25개가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상장기업 중 알테오젠은 시가총액이 14조 원이 됐고 바이오니아 등 대전의 바이오 기업들이 쑥쑥 성장하고 있다"며 "조금만 더 투자하고 지원하면 (대전이 한국 바이오 산업 석권하는 것) 가능하리라 본다"고 부연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대전의..

[2024 경제세미나] "양질의 관광과 민간자본 투입 통한 활용을"
[2024 경제세미나] "양질의 관광과 민간자본 투입 통한 활용을"

관광·축제는 지역 경제 활성화의 한 축으로 자리한다. 지역을 넘어 전국에서 찾는 관광지로 자리매김하면 그들이 지역에서 머물며 쓰는 경제적 파급 비용은 지역을 이끌어갈 정도다. 대전도 관광·축제로 발전할 수 있는 미래 먹을거리가 충분하다. 다만, 규모를 키워 대전으로 관광객을 이끌어올 수 있는 방안이 수반돼야 한다. 이에 중도일보는 14일 대전 계룡스파텔에서 대전상공회의소, 대전세종연구원과 '꿀잼도시 대전, 관광·축제 활성화 해법을 찾는다'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전문가들과 논의했다. 이날 세미나에선 전문가들이 지역 관광·축제 활성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정확하고 빠르게’ ‘정확하고 빠르게’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