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 통해 뷰티 멘토로 성장

  • 핫클릭
  • 방송/연예

구하라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 통해 뷰티 멘토로 성장

  • 승인 2018-09-01 08:23
  • 온라인이슈 팀온라인이슈 팀
20180831_구하라

구하라가 완벽한 뷰티 MC 면모를 선보이며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이하 마매뷰)’의 아름다운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4 뷰티 예능 프로그램 ‘마매뷰’ 마지막 회에서는 가을 트렌드 화보를 촬영하는 구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구하라는 핑크, 옐로우 컬러를 이용한 메이크업으로 개성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면, 깊은 눈빛과 여유 있는 포즈로 ‘화보 장인’의 클래스를 증명해 눈길을 모았다. 또한 올 가을 신상 뷰티 아이템을 소개하며 마지막까지 MC의 본분을 잊지 않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꿀팁을 책임졌다.

 

구하라는 지난 4월부터 방송된 ‘마매뷰’를 통해 ‘2030 뷰티 롤모델’ 다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첫 방송부터 과감하게 민낯을 공개, 메이크업 받는 과정을 소개하며 특유의 소탈함으로 이목을 집중시켰고, 어떤 아이템이던 자신이 먼저 사용해보는 열의를 발휘하는 등 매주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아기 피부를 유지하는 기초 스킨케어 루틴과 직접 사용하는 화장대를 공개하며 일상생활에 유용한 꿀팁들을 소개하는가 하면, 느낌 있는 수영복 코디법, 밖에서도 입을 수 있는 편안한 홈웨어 추천 등 패션 스타일링까지 책임지며 ‘뷰티 요정’만의 트렌디한 노하우를 공유해 시청자들의 호감을 이끌었다.

 

이날 마지막 회에서 구하라는 “MC로서 시청자 여러분께 새로운 아이템들을 소개해줄 수 있어서 좋았다.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저희들의 모습을 봐주셔서 감사 드린다. 뷰티에 대해서 조금 더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마매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구하라는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뷰티, 패션 팁을 선사하며 볼거리를 풍성하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큰 언니 황승언과 귀여운 막내 이수현 사이에서 유쾌발랄 러블리한 매력을 과시하며 친자매 같은 ‘꿀케미’로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꾸밈없는 솔직함과 센스 넘치는 예능감으로 밝은 에너지를 전파하며 완벽한 뷰티 MC의 모습을 과시한 구하라의 향후 행보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온라인이슈 팀 ent333111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전북 전주 노송동에는 전라선이 이설되기 한참 전부터 역(驛)을 통해 파생된 성매매 업소가 있었다. 1980년 후반부터는 성(性) 산업이 확장되면서 속칭 ‘미아리식’ 유리방 집결지가 생겨났다.전주 노송동 ‘선미촌’의 성 산업은 상상 이상이었다. 어머니가 아들에게 업소를 대물림하고, 5층 높이 건물 3개 동을 불법으로 수평증축해 미로 형태의 업소를 만들기도 했다. 이뿐일까, 세탁소와 미용실, 화장품 가게, 야식집, 청소 노동자, 심지어 점(占)집까지도 성매매 집결지를 통해 간접적으로 돈을 벌 만큼 선미촌 성매매 역사는 길고 질겼다. 그..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2022년 6·1 지방선거가 9개월여 앞두고 맞은 추석 연휴에 불거진 정치인의 현수막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직 단체장이 차기 경쟁 후보의 플래카드만을 의도적으로 제거했다는 주장부터 '현수막 게첩(揭帖)' 조례 위반으로 지방의원 간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동구청이 지난 18일부터 22일 추석 연휴 동안 제거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플래카드 개수는 500여 개. 지방선거가 당장 9개월도 안 남은 시점이자 코로나19 등에 따라 불법 현수막 게시가 다수 예상돼 특별 정비기간으로 정했다는 게 동구청의 입장이다. 하지만 내년..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10일 기준 1단계 저에너지 구간 구축 전체 공정률 87.7% HWR-B 모듈 19기 중 10기 설치 완료… 1기는 제작도 안돼 전체 설치 후 극저온 냉각 시험 관건, 전문가 "시간 오래 걸려" 1조 5000억 원 이상 투입되는 국가 대형연구개발사업 중이온가속기 '라온'이 연내 계획한 1단계 사업을 완수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진다. 기초과학 연구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기초과학 현상을 밝힐 가능성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잇따른 사업계획 변경과 잡음으로 추진 동력이 많이 떨어져 있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