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규제 한 달] 머그잔 먼저 요청하고 쓰레기 줄어

  • 경제/과학
  • 유통/쇼핑

[일회용품 규제 한 달] 머그잔 먼저 요청하고 쓰레기 줄어

혼란스러웠던 규제 첫날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
손님들 규제에 금새 적응하고 텀블러 사용 늘어
설거지 전담 알바생, 1인 카페 여전히 일회용 사용
플라스틱 빨대 퇴출까지 4개월, 이제 정착 시도해야

  • 승인 2018-09-02 10:55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ice coffee in coffee shop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시고 갈게요. 머그잔에 주세요.”

일회용품 규제 시행 한 달, 영업장과 손님은 물론 정부도 혼란의 하루를 보냈던 규제 첫날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들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일회용 규제에 대한 경각심은 물론 세계적인 변화에 발맞춰야 한다는 국민적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셈이다.

우선 손님들이 변했다.



8월 초반 정부 규제를 납득하지 않고 막무가내로 일회용 컵을 요구하던 진상 손님은 이제 대부분 사라졌다. 먼저 머그잔을 요청하고, 익숙하게 텀블러 할인을 받는 손님도 많아졌다.

둔산동 커피 프랜차이즈의 한 매니저는 “8월 초에는 정부 규제를 설명해도 일회용 컵을 요구해 소소한 언쟁에 시달렸지만, 금방 정부 규제에 적응했다. 지금은 손님들이 먼저 머그잔에 달라고 말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손님도 유리잔과 머그잔, 텀블러 사용에 익숙해진 듯했다.

직장인 김 씨는 “사무실에서나 커피숍을 올 때면 텀블러를 꼭 챙긴다. 주변에도 텀블러를 사용하는 동료가 늘었다”며 “거리에도 무분별하게 버려져 있던 일회용컵이 눈에 띄게 사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쓰레기는 줄었다.

관평동 커피숍에서는 일회용 컵 사용을 규제한 8월부터 쓰레기가 3분의 1로 줄었단다.

커피숍 매니저는 “반나절만 지나도 대용량 쓰레기 봉투가 서너 개가 나왔고, 짬을 내 쓰레기를 치우는 것이 일과였다”며 “하지만 지금은 하루에 쓰레기 봉투 한 두 개 정도로 양이 대폭 줄었다”고 했다.

물론 여전히 과제는 있다.

머그잔 등 다회용 컵 사용이 늘자 일부 아르바이트생들은 설거지만 전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1인 커피숍은 부족한 인력에 어쩔 수 없이 일회용 컵을 사용한다. 플라스틱 빨대 퇴출까지는 이제 4개월밖에 남지 않아 친환경 빨대 정착이 시급하다.

프랜차이즈 커피숍 관계자는 “일회용품 규제가 허점을 보이며 시작됐지만, 그래도 긍정적인 변화가 더욱 많다. 이런 추세라면 일회용품 규제는 성공적으로 안착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4.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5.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1.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