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규제 한 달] 머그잔 먼저 요청하고 쓰레기 줄어

[일회용품 규제 한 달] 머그잔 먼저 요청하고 쓰레기 줄어

혼란스러웠던 규제 첫날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
손님들 규제에 금새 적응하고 텀블러 사용 늘어
설거지 전담 알바생, 1인 카페 여전히 일회용 사용
플라스틱 빨대 퇴출까지 4개월, 이제 정착 시도해야

  • 승인 2018-09-02 10:55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ice coffee in coffee shop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시고 갈게요. 머그잔에 주세요.”

일회용품 규제 시행 한 달, 영업장과 손님은 물론 정부도 혼란의 하루를 보냈던 규제 첫날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들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일회용 규제에 대한 경각심은 물론 세계적인 변화에 발맞춰야 한다는 국민적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셈이다.

우선 손님들이 변했다.

8월 초반 정부 규제를 납득하지 않고 막무가내로 일회용 컵을 요구하던 진상 손님은 이제 대부분 사라졌다. 먼저 머그잔을 요청하고, 익숙하게 텀블러 할인을 받는 손님도 많아졌다.

둔산동 커피 프랜차이즈의 한 매니저는 “8월 초에는 정부 규제를 설명해도 일회용 컵을 요구해 소소한 언쟁에 시달렸지만, 금방 정부 규제에 적응했다. 지금은 손님들이 먼저 머그잔에 달라고 말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손님도 유리잔과 머그잔, 텀블러 사용에 익숙해진 듯했다.

직장인 김 씨는 “사무실에서나 커피숍을 올 때면 텀블러를 꼭 챙긴다. 주변에도 텀블러를 사용하는 동료가 늘었다”며 “거리에도 무분별하게 버려져 있던 일회용컵이 눈에 띄게 사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쓰레기는 줄었다.

관평동 커피숍에서는 일회용 컵 사용을 규제한 8월부터 쓰레기가 3분의 1로 줄었단다.

커피숍 매니저는 “반나절만 지나도 대용량 쓰레기 봉투가 서너 개가 나왔고, 짬을 내 쓰레기를 치우는 것이 일과였다”며 “하지만 지금은 하루에 쓰레기 봉투 한 두 개 정도로 양이 대폭 줄었다”고 했다.

물론 여전히 과제는 있다.

머그잔 등 다회용 컵 사용이 늘자 일부 아르바이트생들은 설거지만 전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1인 커피숍은 부족한 인력에 어쩔 수 없이 일회용 컵을 사용한다. 플라스틱 빨대 퇴출까지는 이제 4개월밖에 남지 않아 친환경 빨대 정착이 시급하다.

프랜차이즈 커피숍 관계자는 “일회용품 규제가 허점을 보이며 시작됐지만, 그래도 긍정적인 변화가 더욱 많다. 이런 추세라면 일회용품 규제는 성공적으로 안착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3.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4.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5.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1.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2.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3.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5.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