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대표음식 통합명칭 ‘육미삼주’ 대전시 활용 왜 안하나

지역 대표음식 통합명칭 ‘육미삼주’ 대전시 활용 왜 안하나

육미삼주 발전적 계승 정책 필요
삼주(三酒) 중 명맥 끊긴 주종 2개

  • 승인 2018-10-01 17:35
  • 수정 2018-10-01 17:35
  • 신문게재 2018-10-02 5면
  • 한윤창 기자한윤창 기자
캡처
사진=유성구 홈페이지 캡쳐
대전방문의 해 준비에서 중요 축을 담당해야 할 대전 대표 먹거리 명칭이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

대전의 여섯 가지 맛과 세 가지 술을 가리키는 '육미삼주(六味三酒)'가 제대로 유지·홍보되지 않아 시민의 기억에서 멀어진 지 오래다.

1일 대전시 홈페이지에는 지역 대표음식으로 2000년에 선정된 여섯 가지 음식을 소개하고 있지만 내용이 부실한 종목이 많다.

숯골냉면, 구즉 도토리묵, 대청호 민물고기 매운탕, 돌솥밥, 설렁탕, 삼계탕으로 이뤄진 육미 중 대청호민물고기매운탕과 설렁탕 음식점은 1건 게시에 그쳤고 숯골냉면 음식점은 소개되지 않았다. 돌솥밥 게시도 4건에 불과하다. 세 가지 술을 뜻하는 '삼주'에 대한 내용은 찾아볼 수 없다.

유성구도 홈페이지를 통해 '육미삼주'를 알리고 있지만 2013년에 마지막 업데이트가 이뤄진 상태다. 게시건은 돌솥밥과 삼계탕 음식점이 3건, 민물고기 매운탕 음식점이 2건, 숯골 냉면 음식점이 1건 수준이다. 소개된 가게 중에는 야호식당이 10년 전 야호정으로 명칭이 변경된 것처럼 오래된 정보를 담고 있는 사례도 존재한다.

더욱이 유성구청은 '삼주'를 언급하지만 대전시와 마찬가지로 주종을 소개하진 않고 있다. '삼주'의 경우 지역의 한 전통주 전문가에 따르면 18년 전 선정된 동춘당 국화주, 구즉 농주, 대청 참 오미자 주 중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주종은 동춘당 국화주뿐이다. 이 전문가는 "구즉 농주와 오미자 주가 어디선가 주조되고 있을 수는 있다"면서도 "두 주종을 2002년 이후 찾아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육미삼주와 관련해 대전시는 명칭을 유지할 뿐 전면적 활용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

시 식품안전과 관계자는 "육미 등을 포함한 맛집 정보를 최신화해서 11월 말까지 관광공사 구석구석 홈페이지에 업데이트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다만 술의 경우는 홍보하기가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장인식 우송정보대 호텔관광과 교수는 퇴색돼 가는 대표 음식에 대해 "전주에 비빔밥이 있는 것처럼 대전에도 대표 음식이 존재해야 한다"며 "시대 변화에 따라 육미삼주를 발전적으로 육성하는 정책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