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환, 충격적 가면쓰고 평균나이 17세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갑질! 감금 후 머리 터지고 피멍까지.."담배는 부는게 아니라 빨아야지"

김창환, 충격적 가면쓰고 평균나이 17세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갑질! 감금 후 머리 터지고 피멍까지.."담배는 부는게 아니라 빨아야지"

  • 승인 2018-10-19 13:38
  • 수정 2018-10-19 13:58
  • 온라인이슈팀온라인이슈팀

20181019_133212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김창환(55)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연이어 이슈가 되며 충격을 자아낸다.

 

 

19일 이석철은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회장, 문영일 피디로부터 폭언과 구타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더 이스트라이트의 리더 이석철 군이 참석했다.

 

법무법인 남강의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군 측 변호사는 "김창환이 전자담배를 선물 받았다면서, 당시 중학생인 이승현이 싫다고 하는데도 계속 강요해 전자담배를 물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승현이 어쩔 수 없이 전자담배를 입에 물고 훅 불자 '담배는 부는 게 아니라 빨아야지'라고 말하며 뒷머리를 손바닥으로 때렸다"고 전했다.


이석철은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약 4년 가까이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의 문영일 피디로부터 지하 연습실, 녹음실, 스튜디오, 옥상 등에서 야구 방망이와 몽둥이, 철제 봉걸레자루 등으로 엎드려뻗쳐를 당한 상태로 엉덩이를 여러차례 상습적으로 맞았고, '집에 가서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협박도 상습적으로 받았다"라고 말하며 그간의 일들을 고백했다.  

 

누리꾼들은 "김창환 최악이다 소름돋아", "세상에 저 어린애들에게 갑질을 이바닥 떠라", "더 이스트라이트 응원합니다. 이석철 진짜 훌륭하다 잘했어", "김창환 감방가자", "세상에 어린애에게 담배까지" 등 수많은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시티즌, 신인들 맹활약에 승격 기대감 높였다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5.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