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인싸·아싸… 사라져야 할 차별 언어들

[사설]인싸·아싸… 사라져야 할 차별 언어들

  • 승인 2018-12-17 08:16
  • 수정 2018-12-17 08:34
  • 신문게재 2018-12-17 23면
  • 최충식 기자최충식 기자
인싸(인사이더)가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늘해지다)에 이어 2018년 최고 유행어에 올랐다. 타인과 잘 어울리는 사람이라는 좋은 뜻도 있다. 하지만 인싸-아싸로 구분 짓는 순간, 더 이상 긍정과 부정이 혼용된 중립의 언어가 아니다. 주류 영역이 아닌 아웃사이더를 겨냥할 때는 차별의 언어일 뿐이다.

시대상과 라이프스타일이 투영된 유행어에는 강제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 '인싸'의 등장도 극단적 사회부적응자가 많아지면서다. 인사이더에 대한 가치 평가로 탄생했다. 그러나 '악용'이 문제다. 이것은 정치적 올바름을 나타내는 PC운동(Political Correctness)과도 비슷한 차원이다. 조선족을 중국 동포로, 인디언을 아메리카 원주민으로 지칭하면 부정의 시각이 완화된다. 어려운 이웃을 불우이웃으로 부르면 부지불식간에 이웃 차별어가 되기도 한다.

언어는 가치관을 반영한다. 그런 측면에서 한국체육기자연맹에서 왜색 표현 등 스포츠 용어 개선을 시도하는 것은 바람직하다. 일본식 외래어 '화이또'에서 유래한 '파이팅'의 대체용어는 어렵지 않게 교체 가능하다. 언어는 익숙한 습관이므로 부정적인 말은 아예 만들지 않는 게 좋다. '아싸' 같은 조어는 차별을 넘어 혐오 표현이라는 자각이 요구된다. 무심코 쓰는 말이 생각과 관점을 지배하기 때문이다.

정말 경계할 것은 언어 표현 뒤에 숨은 이데올로기다. 주류와 비주류의 차별을 조장하거나 중립성을 심하게 벗어난 언어는 순화정책을 써서라도 막아야 한다. 한남충(한국남자)·맘충(자녀 둔 여성)·외노(외국인노동자) 등 사람 비하, 개독교·개불·개슬람 등 종교 비하, 개쌍도(경상도)·홍어족(전라도) 등 지역 비하는 폭력의 다른 양상이다. 이런 단어가 통용되는 사회는 불건강하고 비민주적이다. 언어가 사회적 약속인 점에서는 바르지 않은 약속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1.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2.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3.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4.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5.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