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시아스합창단 '크리스마스칸타타'대성료

그라시아스합창단 '크리스마스칸타타'대성료

  • 승인 2018-12-19 11:17
  • 수정 2018-12-19 11:17
  • 신문게재 2018-12-20 14면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KakaoTalk_20181218_220127722
지난 18일 천안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그라시아스합창단의 '크리스마스칸타타'공연이 1700여 좌석을 매진하며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진정한 행복과 사랑은 받을 때보다 줄 때 더 큰 행복을 가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이번 공연은 지역 다문화 가정과 사할린 동포 등 문화예술을 공유하기 어려운 이웃 300여 명을 초청해 진정한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깨우치는 시간이 됐다.

이에 중도일보는 그라시아스합창단의 설립자인 박옥수<사진> 목사를 만나 진정한 크리스마스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주는 희망의 의미는?

▲이번 공연을 통해 잊고 있었던 가족의 소중함과 예수님의 사랑으로 어두운 마음을 몰아내는 것이 우리가 이야기하는 '희망'이다.



-그라시아 합창단이 비교적 짧은 역사에도 세계적인 합창단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실력적으로는 수석지휘자인 '보리스 아발랸'의 리더 때문이다. 각기 다른 합창단원의 소리를 하나로 만드는 능력과 단원의 에너지를 예술혼으로 승화시키는 결정적 역할을 했으며 단원들의 의지 역시 단기간 내 세계적인 합창단으로 성장하는 동력이 됐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대도시를 비롯해 중소도시까지 찾아가는 전국 공연을 하고 있는데

▲우리는 2008년 내전 중이던 케냐서도 평화를 노래했으며 아이티 지진 당시 그들을 위로하는 공연을 펼치는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노래를 멈추지 않았다. 보다 많은 사람이 장소와 환경에 상관없이 우리의 노래를 들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끝으로 천안시민들에게 한 말씀

▲천안은 올해로 9년째 공연을 하고 있지만 늘 한결같은 성원에 감사한 마음이다. 특히, 우수한 음향시설로 공연의 질도 높아져 단원들 모두 만족하며 공연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공연에 많은 도움을 준 시 관계자와 공연장 관계자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4.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3.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4.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