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앤, 2019년 새해 맞아 웨딩박람회 혜택 쏟아낸다

  • 경제/과학
  • 유통/쇼핑

웨딩앤, 2019년 새해 맞아 웨딩박람회 혜택 쏟아낸다

웨딩앤 웨딩박람회, 국내 최대규모 & 역대급 혜택으로 주목

  • 승인 2019-01-10 15:40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복이 가득하다는 2019년 황금돼지해를 맞아 유통가에서는 새해맞이 특별 혜택을 쏟아내고 있다. 실제로 1월 들어 온오프라인를 대표하는 대형 유통업체들을 중심으로 각종 포인트와 할인 쿠폰, 제휴 혜택 등을 쏟아내며 고객들에게 최대 쇼핑 찬스를 제공하는 모습이다. 

이 같은 신년맞이 파워세일 행렬은 웨딩업계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해가 바뀌면서 다양한 웨딩상품들이 신상품을 쏟아내고 있는 것은 물론 올해 처음으로 진행되는 웨딩박람회에서는 역대급 혜택으로 예비 신랑신부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웨딩업계 관계자는 “1월 첫 웨딩전시회는 앞으로 한 해 동안 진행될 행사를 미리 예견해보고, 방문객들의 긍정적인 후기를 통한 입소문을 유도하기 위해 업체 대부분이 최대 혜택을 제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라며 “올해 결혼 계획이 있다면 각 업체의 새해 첫 웨딩박람회를 통해 합리적인 결혼준비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2019년 새해맞이 첫 국내 최대규모 웨딩박람회로 주목을 끌고 있는 ‘제57회 2019 S/S 웨딩앤 웨딩박람회’는 신년맞이 파워세일로 웨딩패키지 최대 50만원 할인, 신혼여행 최대 150만원 할인, 웨딩홀 최대 600만원 혜택, 한복 최대 40% 할인, 예복 특별혜택, 커플링 최대 33% 할인 등 다양하고 폭넓은 혜택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JD

1월 12일(토)부터 13일(일)까지 2일간 일정으로, 3호선 학여울역 SETEC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이번 웨딩앤 웨딩박람회에서는 국내 최고의 플래너 150명이 한 자리에 모여 예비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1:1 맞춤 상담을 제공한다. 또한 방문해 해도 쏟아지는 다양한 혜택과 Lucky draw 등 푸짐한 이벤트 경품과 추첨 경품, 계약 혜택을 제공한다. 

웨딩앤 관계자는 “웨딩앤 웨딩박람회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업체들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웨딩박람회로, 웨딩앤을 통해 결혼을 진행한 1,698,512 커플의 좋은 후기가 박람회의 만족도를 증명하고 있다. 이번 57회 박람회는 2019년 첫 행사로 진행되는 만큼 한층 알찬 혜택과 파격적인 할인률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온라인 초대권 신청 시 무료로 입장이 가능한 만큼, 웨딩정보를 찾고 있는 예비 신랑신부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봉원종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3.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4.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5. '충청남도 여성가족정책의 방향과 과제'… 제23회 충남도여성가족연구원 세미나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