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의 ‘책임회피’ 꼼수? 뒤늦은 해명이 부추긴 의혹

분당 차병원의 ‘책임회피’ 꼼수? 뒤늦은 해명이 부추긴 의혹

  • 승인 2019-04-15 15:01
  • 김미라 기자김미라 기자

 

분당 뷰어스
사진=KBS1 뉴스캡처
분당 차병원의 뒤늦은 해명은 비난만 더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분당 차병원에서 벌어진 신생아 사망사고 은폐 의혹 관련, 이를 주도한 의사 두 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지난 12일 신청했다고 밝혔다.

 

분당 차병원 측은 해명을 내놓았다. 부모에게 당시 사고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잘못됐지만, 사망의 원인에 있어서는 슬쩍 발을 빼는 듯 보였다. 

 

사망의 원인이 단순히 사고 때문만은 아니라는 취지의 해명을 내놓자 분당 차병원에 대한 비난 여론을 더욱 거세지고 있다. 

 

사망진단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에서 벗어나려는 꼼수로 보인다는 것이 대다수 대중의 반응이다. 책임 회피를 위해 거짓말을 한 것도 모자라 또 죄 값을 줄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미라 기자 viewers@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2.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3.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4.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5.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