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깨끗한 수돗물 공급 위해 '구슬땀'

산청군 깨끗한 수돗물 공급 위해 '구슬땀'

산청.생초 통합정수장 등 3곳 일제청소

  • 승인 2019-04-15 13:11
  • 수정 2019-04-15 13:11
  • 장인영 기자장인영 기자
1
산청군민에게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정수장 내부 시설물 청소 작업이 한창이다.
경남 산청군이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생산·공급시설 청소를 실시하는 등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군은 오는 26일까지 산청·생초 통합정수장과 시천·단성 정수장의 정수처리 공정인 혼화지와 침전지, 여과지·정수지, 가압장 및 배수지 등 시설 전반에 대한 청소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침전지의 경우 내부의 물을 완전히 비우고 수돗물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내부 벽면 물때와 침전 슬러지를 고압세척기 등을 활용해 제거할 계획이다. 침전지는 정수 공정 중 물의 불순물을 가라앉게 만드는 옥외 시설물이다.

특히 청소 시 밸브 파손, 슬러지 수집기 와이어로프 이탈 여부 등의 시설물 점검을 실시하고 문제가 있는 부분은 즉시 보수하는 등 시설물 관리에도 힘쓸 예정이다.

산청군은 산청·생초 통합정수장(5500㎥/일)과 시천정수장(1500㎥/일), 단성정수장(4400㎥/일)에서 수돗물을 생산·공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상수도시설 청소를 비롯해 정기적으로 침전지와 여과지 청소 등 수도시설의 위생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지역주민들이 믿고 마실 수 있는 최고 품질의 상수도 공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장인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2.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3.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4. [속보]6일 아침 대전 확진자 2명 추가...139명째 확진
  5.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1.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4. 대전 역학조사 인원 관심집중..."1명뿐이다" 잘못된 정보 나돌아
  5. [코로나19]개인병원 확진 늘어...대전 두번째 사망자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