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정근우, KBO 리그 2500루타 달성 초읽기

한화 정근우, KBO 리그 2500루타 달성 초읽기

15일 현재 ‘-4'로 역대 30번째 주인공 도전

  • 승인 2019-04-15 14:47
  • 수정 2019-04-15 14:47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정근우1
외야수 정근우[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 베테랑 정근우(38·외야수)가 KBO 리그 통산 30번째 2500루타 대기록 달성 초읽기에 들어갔다.

2005년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정근우는 그해 4월 2일 수원 현대전에서 2루타를 기록하며 첫 루타를 신고했다.

한화로 둥지 튼 후 대전에서 원소속 구단인 SK를 상대 9년 1개월((2014년 5월 17일) 만에 1500루타를 기록했다. 한 해 평균 160여 루타를 기록한 정근우는 2년 2개월 만인 2016년 7월 7일 문학에서 2000루타를 달성했다.

정근우의 한 시즌 최다 루타는 2016년으로 '267루타'다. 한 경기 최다 루타 역시 같은 해 4월 29일 대전 삼성전에서 다섯 차례 타석에 나와 홈런 2개와 2루타 하나로 포함해 만들어 낸 10루타다.

KBO 리그에서 2500루타는 현재까지 총 29명이 달성했다. 정근우가 이를 달성하면 1999년 초대 2500루타 달성자인 장종훈과 김태균에 이은 3번째 한화 선수가 된다.

이번 주 정근우가 모든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다고 과정 하면 총 24타석에서 4개 안타를 치면 된다. 타율로는 0.167다. 시즌 초반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정근우는 15일 현재 57타수 10안타로 0.175의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주 6연 전에서 꾸준히 선발 출전한다면 2500루타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KBO는 정근우가 2500루타를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따라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정근우는 33번째 100사사구 기록에도 4개를 남겨두고 있다.

송광민3
내야수 송광민[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핫코너를 지키는 송광민(37)은 통산 100홈런에 단 2개를 남겨놨다. KBO 리그에서 100개 이상 홈런을 친 선수는 85명으로 송광민이 두 차례 담장을 넘기면 86번째 이름을 올린 선수가 된다.

한편, 한화 이글스는 이번 주 수원에서 kt 위즈와 원정경기(16~18일)를 치른 후 홈에서 삼성 라이온스와 3연전(19~21일)을 갖는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2.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3.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4.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5.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