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일상 깊숙이 침투한 마약 이대론 안 된다

[사설]일상 깊숙이 침투한 마약 이대론 안 된다

  • 승인 2019-04-15 16:13
  • 수정 2019-04-15 16:13
  • 신문게재 2019-04-16 23면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버닝썬 사건을 계기로 살펴본 우리나라의 마약실태는 말 문이 막힐 지경이다. 더욱이 불과 한 달 만에 검거한 마약사범이 1000명에 이른다고 하니 그동안 마약사범 단속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하긴 요즘 마약과 관련한 뉴스의 대미를 장식하고 있는 황하나 씨의 행적을 들여다보면 경찰의 마약사범 단속 의지를 단면적으로 보여주는 듯하다. 말 그대로 재수 없고 백 없으면 걸리는 꼴이다.

우리나라에서 마약 구하기란 땅 짚고 헤엄치기다.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손쉽게 살 수 있다. 마약을 판매한다는 글은 초등생에게까지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일각에서는 마약구매가 담배사기보다 더 쉽다고 한다.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마약 쇼핑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신출귀몰한다는 마약 유통조직은 더욱 대담해져 최근에는 아예 드러내놓고 퀵서비스로 배달까지 해준다. 아무리 등잔 밑이 어두워도 이 정도라면 마약 천국이 따로 없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그렇다면 국내로 밀반입되는 마약류는 얼마나 될까. 단순히 지난해 적발량만 놓고 봐도 우리나라 국민 4분의 1이 동시에 투약 가능한 양이니까 유통량까지 합치면 어느 정도일지 짐작도 안 된다.

이처럼 마약이 일상 깊숙이 침투한 배경에는 마약사범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이 한몫하고 있다는 사실을 빼놓을 수 없다. 실제 지난 2017년 마약사범 10중 4명이 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 처벌을 받는가 하면 1년 미만의 형을 선고받는 경우가 14.2%, 벌금형 3.6% 등이 고작이다. "마약을 하다 걸려도 반성문만 쓰면 된다"는 마약 유통조직의 단골 멘트가 허튼소리가 아닌 것으로 들리는 대목이다. 여기에 단속 관련 조직의 축소는 우리 사회에서 마약사범 급증세를 부추기고 있다. 배달음식 시키듯 마약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마당이라면 즉시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해야 한다. 단속인력을 확대하고 강력한 처벌로 마약 청정국의 지위를 되찾아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2.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3.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4.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