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효과? K리그 동남아시아 쿼터 신설한다

베트남 효과? K리그 동남아시아 쿼터 신설한다

  • 승인 2019-04-18 17:00
  • 수정 2019-04-18 17:23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케이리그패치
K리그 로고(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18일 제5차 이사회를 열어, ▲동남아시아 쿼터 신설 ▲은퇴선수 공로상 신설 ▲유료관중만 공식관중으로 산입 ▲데이터 사업권 관련 마케팅 규정 개정 ▲경남FC 경기장 내 선거운동 관련 상벌 결과 재심 등의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 동남아시아(ASEAN) 쿼터 신설

2020시즌부터 *동남아시아(ASEAN) 쿼터가 신설된다. 이에 따라 각 구단은 최대 5명의 외국인 선수(국적 불문 3명 + AFC가맹국 1명 + *ASEAN 가맹국 1명)를 보유 및 출전 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신설된 동남아시아 쿼터 제도는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을 통한 중계권, 스폰서십 수익 창출을 모색하기 위한 차원이다.

* 동남아시아 쿼터 : ASEAN 가맹국이면서 AFC 회원국 모두 충족하는 선수.

* ASEAN : 1967년 창설된 동남아시아 국제기구로, 가맹국은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미얀마, 베트남, 필리핀, 싱가포르, 라오스, 캄보디아, 브루나이 등 현재 10개국

▲ 은퇴선수 공로상 수여

상벌규정 중 포상의 대상 및 기준에 관한 부분을 개정하여, 'K리그 선수로서 은퇴하는 시점에 누적 출전 경기수가 300경기 이상인 선수'들에게는 상벌위 심의를 거쳐 공로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현재 K리그는 30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를 대상으로 출장 기념패 및 포상금을 수여하고 있으나, 은퇴와 관련한 규정은 없었다.

▲ 공식관중에는 유료관중만 포함

앞으로 K리그의 '공식관중'은 유료관중만을 의미하는 것으로 하고, 홈 팀이 경기장 내 관중을 발표할 때에는 공식관중, 즉 유료관중만을 발표하기로 했다. K리그가 꾸준히 진행해 온 유료관중 정책의 강화와 관중 발표기준의 통일화를 위함이다.

▲ 경기데이터에 대한 권리 명확화

K리그 마케팅 규정에서 '데이터 사용 권리'에 관한 규정을 신설하여, 중계영상이나 경기장 내 촬영영상을 통해 수집된 경기 데이터에 대한 판매권리가 연맹에 있음을 명시했다. 이를 통해 경기영상 및 공식기록 사업 가치를 보호하고 데이터의 무분별한 유출을 방지할 근거가 마련됐다.

▲ 경남FC 상벌위원회 결과 재심

지난 4월 2일 경기장 내 선거운동과 관련하여 경남FC에 내려진 제재금 2,000만원의 징계에 대해서는, 경남FC의 재심 요청을 기각하고 상벌위 결정을 유지하기로 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