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헌의 시와 그림] Dune 45

[송선헌의 시와 그림] Dune 45

  • 승인 2019-04-19 09:47
  • 수정 2019-04-19 09:48
  • 박은환 기자박은환 기자
Dune 45
Dune 45
나는 간사하다.
무덤덤하게 초단위로 은혜를 입는 태양아래 살면서
변덕스럽게 또 아프리카, 나미브 사막의 일출을 기다린다.
거기서 선이 분명한 미인처럼 인기가 많은
꿈처럼 500만년 나이의 모래언덕 45의 울음을 들어라
그 소리는 내 성격처럼 급격한 온도차에 의한 결과물들이고
그래서 사막은 점점 젊어지고 있으며
붉은색으로 뜨겁게 산화된다.
그런데 나는 저 작은 규사들처럼 가벼워져야
진중함을 찾을지 모르겠으니
날리고 날려 쌓인 저 시간들이
미안하게도 무겁다.
발이래 밟히는 것들의 속은 더 무겁다.



clip20190412093814
송선헌 원장
▲송선헌 원장은?

- '대전미소가있는치과' 대표원장
- 치과의사, 의학박사, 시인
-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
- UCLA치과대학 교정과 Research associate
- 대한치과 교정학회 인정의
- 전 대전시체조협회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