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장학재단 ‘이인구 인재 장학기금’ 2000만원 충남대 기부

  • 사회/교육
  • 교육/시험

계룡장학재단 ‘이인구 인재 장학기금’ 2000만원 충남대 기부

지난해 1주기 추모행사로 20억원 ‘이인구 인재관’ 개관

  • 승인 2019-04-24 17:44
  • 신문게재 2019-04-25 20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이인구회장
계룡건설 故 이인구 명예회장의 아들 이승찬 이사장<사진 오른쪽>과 부인인 윤종설 이사가 24일 오덕성 충남대 총장을 방문해 장학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충남대 제공
생전 인재양성을 위해 아낌없이 나눴던 故 이인구 계룡건설 회장의 모교 사랑이 후대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약 20억원 상당을 기부해 충남대 이인구 인재관 리모델링을 지원한 계룡그룹이 이인구 인재 장학기금 2000만원을 또 기부한 것.

계룡장학재단 이승찬 이사장, 윤종설 이사(고 이인구 명예회장 부인) 등은 24일 오덕성 총장을 방문해 이인구 인재 장학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2017년 5월 14일 타계한 故이인구 명예회장(법학 61학번)은 청룡관 건립기금, 유림문고 도서기금, 법학전문대학원 장학기금 기부 등 나눔을 적극 실천했으며, 후배들을 위해 직접 특강을 펼치는 등 남다른 충남대 사랑을 실천해 왔다.

계룡그룹 등은 지난해 9월 1주기 추모사업의 일환으로 20억원을 지원, 청룡관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해 '이인구 인재관'을 개관한데 이어, 올해 2000만원의 장학기금을 기부했다.

이승찬 이사장은 "계룡장학재단의 설립자이신 이인구 명예회장께서는 평소 충남대에 애교심이 각별하셨다"며 "이인구 회장님의 모교를 사랑하는 정신을 되새겨 장학생들이 열심히 공부해서 사회에 필요한 일꾼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1992년 창립되어 중부권 최대규모의 장학재단으로 성장한 계룡장학재단은 지금까지 1만5000여 명을 대상으로 약 60억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
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이 24일 여야 합의로 법사위를 통과했다. 법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처리했다. 이로써 세종의사당법의 입법 완료는 본회의 표결만 남겨두게 됐다. 본회의 표결은 빠르면 27일 늦어도 29일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데 무난한 통과가 점쳐진다. 특히 상임위에서 법사위까지 여당의 단독 처리가 아닌 야당과 합의로 처리됐다는 점에서 앞으로 세종의사당의 차질 없는 건립을 위한 동력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세종의사당 설치가 내년 대선 등 정치적 변수에 더 이상 영향받지 않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백년대계..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중도일보는 매주 대전·충남·세종 지역의 드라마·영화 속 장소들을 소개하는 '거기 그곳'을 연재합니다. 촬영지로서의 매력, TV 속 색다른 모습의 장소들을 돌아보며 무심코 지나쳤던 '그곳'을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도록 이야기를 담을 예정입니다. <편집자 주>▲그녀가 그에게로 왔다, 도로시처럼...토네이도를 타고 다른 세상으로 날아갔던 동화 속 도로시처럼, 한 여자가 돌풍을 타고 한 남자의 세상에 뛰어든다. 갑작스런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의 특급장교 리..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SNS 통해 MZ세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돼대전에서도 줍깅 활동하는 젊은이들 늘고 있어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건 정말 어렵지 않고 쉬워요. 이렇게라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다면 계속 할 생각입니다"라며 "환경 오염은 점점 심해지는데, 우리라도 나서서 지구를 지켜야죠"대전에 거주하는 직장인 박수인(28)씨는 주말 아침이 되면 러닝화를 신고 양 손에는 집게와 종량제 봉투를 들고 거리를 뛰어다니고 있다. 원래부터 조깅하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거리를 뛰어다니며 길가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보고 심각성을 깨닫고 쓰레기를 줍고 다니..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