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옛 중학교 교사 시절 제자들 스승의 날 맞아 경북도청 방문

이철우 경북도지사 옛 중학교 교사 시절 제자들 스승의 날 맞아 경북도청 방문

  • 승인 2019-05-15 10:51
  • 수정 2019-05-15 10:51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스승의날 제자방문(왼쪽부터 두번째 임이자 국회의원)
14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임이자 국회의원(왼쪽두번째)과 제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경북도)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접견실엔 반가운 손님들이 모여들었다.

41년전 첫 교사로 부임받았던 상주 화령중고등학교 옛 제자들이 스승의 날을 맞아 그때 그 시절 노고에 깊은 감사를 전하기 위해 한아름 꽃다발을 안고 경북도청을 방문한 것이다.

접견실 가득 꽃향기가 내뿜는 가운데 학창시절에 대한 추억 등 얘기 보따리를 제자들과 함께 풀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그 때가 아직도 선명하다"며"지금은 교단을 떠난 지 오래됐지만 분필을 처음 손에 쥐던 그 느낌, 아이들의 초롱한 눈망울이 오월만 되면 새록새록 떠오른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찾은 제자들에게 지역에 대한 사랑과 봉사를 실천하는 지역사회의 큰 버팀목으로 행복경북에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978년 첫 수학교사로 발령받은 상주 화령중학교를 거쳐 지금은 폐교되고 없어진 의성 신평중학교, 단밀중학교에서 교편을 잡는 등 그 누구보다 특별한 스승의 날을 보내고 있다.


안동=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