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옛 중학교 교사 시절 제자들 스승의 날 맞아 경북도청 방문

이철우 경북도지사 옛 중학교 교사 시절 제자들 스승의 날 맞아 경북도청 방문

  • 승인 2019-05-15 10:51
  • 수정 2019-05-15 10:51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스승의날 제자방문(왼쪽부터 두번째 임이자 국회의원)
14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임이자 국회의원(왼쪽두번째)과 제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경북도)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접견실엔 반가운 손님들이 모여들었다.

41년전 첫 교사로 부임받았던 상주 화령중고등학교 옛 제자들이 스승의 날을 맞아 그때 그 시절 노고에 깊은 감사를 전하기 위해 한아름 꽃다발을 안고 경북도청을 방문한 것이다.

접견실 가득 꽃향기가 내뿜는 가운데 학창시절에 대한 추억 등 얘기 보따리를 제자들과 함께 풀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그 때가 아직도 선명하다"며"지금은 교단을 떠난 지 오래됐지만 분필을 처음 손에 쥐던 그 느낌, 아이들의 초롱한 눈망울이 오월만 되면 새록새록 떠오른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찾은 제자들에게 지역에 대한 사랑과 봉사를 실천하는 지역사회의 큰 버팀목으로 행복경북에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978년 첫 수학교사로 발령받은 상주 화령중학교를 거쳐 지금은 폐교되고 없어진 의성 신평중학교, 단밀중학교에서 교편을 잡는 등 그 누구보다 특별한 스승의 날을 보내고 있다.


안동=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