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한국당 구리당협, '당 시의원 합동사무소' 개소

구리시 한국당 구리당협, '당 시의원 합동사무소' 개소

  • 승인 2019-05-15 18:02
  • 수정 2019-05-15 18:02
  • 김호영 기자김호영 기자
당사 전경(사진)
경기 구리시 자유한국당 당원협의회(위원장 나태근)가 17일, 구리시 교문동(교문동 소재 739, 5층)에 구리지역 합동사무소를 개소했다.

한국당 구리당협에 따르면 현행 정당법(제37조 제3항)상 시. 도당 하부조직의 운영을 위해 당원협의회 등의 사무실을 둘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간판은 당원협의회 명칭이 표시되지 않은 '자유한국당 구리시의회의원 합동사무소' 로 사용키로 했다.

한 관계자는 "당사는 시의원 합동사무소인 만큼 시청 및 의회와의 용이한 접근성을 확보하고 의원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시청 근처에 소재한 당협위원장 나태근 변호사 사무실의 일부를 업무 공간과 분리, 임차(전대차 약정)해 사용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구리시 자유한국당은 6.13 지방선거 이후 공천과정이나 당 운영의 문제점 등을 지적하면서 비대위가 출범해 당협과 비대위가 대립하는 등 심한 내홍을 겪은 바 있다.

새로운 당원협의회의 출범에 따른 당사의 마련은 분열된 보수를 통합하고 당이 한 방향으로 결집할 수 있는 물리적 구심점 역할과 내년 총선에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나 위원장은 "내년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당력을 결집해 선거에 필요한 인적. 물적 기반을 확충하고 당원 간 소통과 화합을 위한 새로운 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5.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