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불법폐기물 연내 처리… 15일 의정부 일대 ‘행정대집행’ 착수

경기도내 불법폐기물 연내 처리… 15일 의정부 일대 ‘행정대집행’ 착수

- 올해 말까지 도내 15개 시·군 66곳에 있는 57만2,300여 톤의 쓰레기처리 예정
- 추경으로 예산 확보… ‘행정대집행’ 우선 처리 후 구상권 청구 방식으로 진행

  • 승인 2019-05-16 11:23
  • 수정 2019-05-16 11:23
  • 이기환 기자이기환 기자
행정대집행 모습
방치 불법폐기물 행정대집행 모습,
경기도는 15일부터 환경부, 의정부시와 합동으로 의정부 신곡동 일대에 20여년 간 방치돼 온 26만여 톤 규모의 불법폐기물 처리에 착수했다.

도는 신곡동 일대 폐기물 처리를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화성, 평택, 김포, 포천 등 도내 15개 시,군 66곳에 쌓여있는 불법폐기물 57만2,300여 톤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전국 곳곳에 방치돼 있는 불법폐기물을 연내에 전량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3일 시,군 담당과장들이 참여하는 '긴급회의'를 소집, 도내 곳곳에 방치돼 있는 '불법폐기물 연내 전량 처리'를 추진하기로 하고 자체 처리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현재 의정부, 화성, 평택, 김포, 포천 등 도내 66개소에는 방폐기물 45만7,000여 톤(15개소)과 불법투기된 폐기물 11만5,200여 톤(51개소)를 포함, 총 57만2,300여 톤에 달하는 불법폐기물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도는 379억 원(국비 198억원 도비 54억원 시,군비 127억원)의 예산을 투입, '행정대집행' 등을 통해 불법폐기물을 우선 처리한 뒤 구상권 청구 등을 통해 행위자, 토지소유주 등 처리 책무자에게 폐기물 처리비용을 징수하는 방식으로 불법폐기물을 처리해 나가기로 했다.

첫 번째 실행계획의 일환으로 도는 이날 의정부 신곡동 일대 불법폐기물 처리를 위해 환경부, 의정부시와 합동으로 현장 방문을 실시했다.

의정부 신곡동 일대 부지는 지난 2009년 '신곡근린공원'을 조성하기로 결정했으나, 26만여 톤에 달하는 불법폐기물이 '쓰레기 산'을 이루고 있어 공원 조성에 차질을 빚고 있는 곳이다.

도는 다음 달까지 3만여 톤에 달하는 폐기물을 행정대집행으로 우선 처리하고, 하반기 추가 예산을 편성해 올해 안에 폐기물을 모두 처리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체 폐기물 가운데 토사 19만여 톤은 공원 조성 때 복토용으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건 경기도 환경국장은 "도비 54억을 추경에 편성하고 국비 추가확보 및 시,군 연계 처리방안 등의 검토를 통해 불법폐기물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전량 처리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수원=이기환 기자 ghl551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새책] 아무도 달이 계속 자란다고 생각 안 하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