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물김 위판액 1115억원…4년 연속 전국 1위

진도 물김 위판액 1115억원…4년 연속 전국 1위

  • 승인 2019-05-15 18:09
  • 수정 2019-05-15 18:09
  • 이재평 기자이재평 기자
ㅏㅛㅡㅏㅛㅡㅛㅅ
진도군의 물김 위판액이 1115억원을 달성해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물김 판장 장면. /진도군 제공
전남 진도군의 대표적인 수산소득 효자 품목인 물김 위판액이 1115억원을 달성해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5일 진도군에 따르면 물김 생산이 5월 현재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12% 감소한 위판액 111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조생종인 잇바디돌김은 작황이 좋아 전년대비 생산량이 증가하였으나 일반김은 위판이 시작되면서 높은 수온, 갯병 등으로 작황이 부진했다.

현재 진도군의 김 양식 어업인은 204어가이며, 어장 면적은 1만5649ha에 11만807톤을 생산하고 있다.

위판액은 ▲1233억원(2017년) ▲1273억원(2018년) ▲1115억원(2019년)으로 양식 초기부터 발생한 황백화와 갯병 등 해황여건 악화로 다소 감소했다.

특히 진도군은 작년에 김 육·해상 채묘 지원 사업 등에 27억5200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에도 김 품질 향상과 생산량 증가를 위해 총 24억9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진도 김은 청정해역에서 생산돼 게르마늄 등 각종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 맛과 향이 독특하고 품질이 우수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아 타 지역 김과 달리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적조가 없는 청정해역에서 양식되는 진도 김은 냉수대의 영향 등으로 전국에서 가장 빠른 시기인 10월 중순부터 채취를 시작하고 가장 늦은 시기인 다음해 5월 중순까지 수확이 가능하다.

진도군 수산지원과 관계자는 "지속적인 김 품질 향상과 생산량 증가를 위해 불법 양식시설과 어업권 정비작업 등 양식어장 재배치 사업에 수산 행정력을 집중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진도=이재평 기자 ljp34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2.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5.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1.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2.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3.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5.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