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메이커스페이스 유치...소셜벤처 특화거리 탄력

대전 메이커스페이스 유치...소셜벤처 특화거리 탄력

중기부 공모 사업 유치 성공…구축 사업비 30억과 향후 5년간 운영비 40억원 지원
소셜벤처캠퍼스 개소 등과 함께 원도심 활서오하 기여

  • 승인 2019-05-16 15:28
  • 수정 2019-05-16 15:28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2017091601000830000036731
옛 충남도청사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에 '메이커 스페이스(전문랩)' 유치를 성공하면서 민선 7기 핵심 공약 중 하나인 소셜벤처 특화거리 조성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메이커 스페이스(전문랩) 구축·운영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옛 충남도청사 별관동 일부를 활용해 소셜벤처 창업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대전시는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으로 공모에 참여해 11대 1의 경쟁을 뚫고 최종 선정됐다.

이번 소셜벤처 창업 플랫폼의 주요 인프라인 메이커 스페이스(전문랩) 선정으로 대전시와 ETRI는 국비 30억원의 구축 사업비와 향후 5년간 운영비 4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전문랩은 전문메이커의 고도화된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 내 일반랩과 창업지원 인프라를 연계하는 거점 공간으로 메이커 교육, 시제품 제작, 전문멘토단의 멘토링·컨설팅 지원, 마케팅, 투자 연계 등 특화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전문랩과 ETRI의 ICT 융합 PSS(Product Service System) 실증랩 프로그램(상용 시제품 제작, 시험/검증, 소량 생산 등)과 연계해 (예비)창업자에게 통합적인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중앙로 소셜벤처 특화거리 조성사업은 허태정 시장의 경제분야 핵심 공약 가운데 하나로 지난 7일 대전도시공사 4층에 소셜벤처캠퍼스를 개소한데 이어, 이번 정부의 메이커 스페이스(전문랩)을 유치하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시는 옛 도청사 별관을 소셜벤처 거점시설로 활용하기 위해 리모델링에 착수하고, 현재 노후화된 건물의 정밀안전진단과 내진설계 중으로 이달 중 실시설계에 착수해 본격적인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가 내년 2월 중 개소할 계획이다.

유세종 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올해 구축하는 도청사 일원 소셜벤처 플랫폼을 거점으로 대흥동, 선화동 등 원도심 지역으로 소셜벤처 기업들이 정착할 수 있도록 기업공간, 주거공간, 문화공간 등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소셜벤처 기업들이 침체된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2.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2.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5.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