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생의 시네레터] 한국 영화 100년을 기억하며(1)

  • 문화
  • 영화/비디오

[김선생의 시네레터] 한국 영화 100년을 기억하며(1)

- <서편제>(1993)

  • 승인 2019-05-23 15:29
  • 신문게재 2019-05-24 11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movie_image
한국 영화 역사가 올해로 100년을 맞았습니다. <의리적 구투>(1919)로부터 시작된 한국 영화는 오랜 세월 한국인의 정서와 욕망을 반영하며 발전해 왔습니다. 수많은 작품들과 감독들과 제작진, 배우들, 그리고 관객들이 어우러져 한국 영화 100년을 만들었습니다. 일제 강점기와 해방 정국, 분단과 전쟁, 보릿고개의 가난, 유신과 새마을운동, 80년대와 90년대, 그리고 오늘에 이르기까지 한국 영화는 한국인의 친근한 벗이 되었습니다. 하여 올해가 가기까지 틈틈이 제 마음에 깊이 남은 작품들을 함께 나눠볼까 합니다.

<서편제>는 한국 영화 100년을 아우를 수 있는 가장 상징적인 작품이 아닌가 합니다. 전통과 근대, 역사와 현실, 인간과 예술의 문제를 고루 안으면서 예술성과 대중성을 모두 성취한 기념비적인 작품입니다. 남도 소리꾼 일가의 몰락과 회한을 통해 근대의 시간을 앞만 보고 달려온 한국인으로 하여금 지난 시절을 돌아보며 잃은 것의 아름다움을 생각하게 합니다.

영화는 줄곧 길을 보여줍니다. 목표와 성공을 위한 길이 아니라 머문 곳을 떠나 정처 없이 떠돌아야만 하는 자들의 길입니다. 소리꾼 유봉은 이미 잃은 자입니다. 스승의 애첩과 벌인 스캔들로 수제자로서의 성공과 서울살이를 잃고 낙향하여 떠돕니다. 그러면서 아내를 잃고, 일자리를 잃고, 아들도 떠나버립니다. 딸마저 떠나면 평생의 업인 소리까지 잃겠기에 그녀의 눈을 멀게 하는 비정한 사내입니다. 두고 온 아버지와 누이의 자취를 찾아 동호가 다시 길을 헤맵니다. 그러니 <서편제>는 길과 길의 만남입니다. 두고 온 길과 되찾아가는 길. 잃어버린 옛사람과 옛 소리는 한국인 관객 모두의 회한이기도 합니다. 앞의 <의리적 구투>가 소개된 극장인 서울의 단성사 단관에서만 무려 석 달 동안 100만이 넘는 관객이 보았습니다. 현재로 치자면 천만 관객 영화라 할 만합니다.

이 작품은 임권택 감독의 영화 이력과도 긴밀히 연관됩니다. 102편에 달하는 그의 필모그래피 중 스무 편 남짓 대표작들은 크게 '뒤돌아보는 영화'와 '앞을 보고 가는 영화'로 나눌 수 있습니다. <서편제>는 주로 동호의 뒤돌아보기이지만, 마지막 장면 자신의 예술적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송화의 길 또한 영화의 주제의식을 담고 있습니다. 더불어 이 영화는 판소리 '춘향가', '심청가', '흥보가', 민요 '진도아리랑', 단가 '사철가', 김소희 명창의 구음 등 우리 소리와 남도 산천의 사계절 풍경이 아름답게 어울려 깊은 감동을 자아냅니다.



김선생의 시네레터
-김대중(영화평론가/영화학박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1.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2.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3. [날씨] 이번 주말 구름 많고 흐린 날씨…강한 소나기
  4.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5. [포토]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참전 용사들의 헌신 잊지 않아야"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