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카 시그니처와 쥴(JUUL) 등장… CSV 전자담배 경쟁 가속화

  • 문화

하카 시그니처와 쥴(JUUL) 등장… CSV 전자담배 경쟁 가속화

  • 승인 2019-05-24 14:06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JD (2)
5월 24일 쥴 랩스의 쥴(JUUL)이 정식으로 출시되면서 CSV 전자담배 시장의 경쟁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써 국내 전자담배 시장의 트렌드가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CSV 전자담배로 넘어가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1월 국내 액상형 전자담배 브랜드 ‘하카 코리아’에서 프리미엄 CSV 전자담배 ‘하카 시그니처’를 출시하여, 국내 소비자들에게 이미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는 데 성공하여 CSV 전자담배 시장의 가능성을 확인하기도 했다.

하카 시그니처는 곡면 디자인을 채택하여 기기의 그립감을 향상하고 한 손 안에 기기 전체가 감싸지는 컴팩트한 디자인을 갖추었다. 또한 유리섬유 코일이 아닌 신소재 블랙 세라믹 코일을 사용하여 액상 튐, 액상 누수 현상을 해결하며, 배터리 효율을 20% 향상시켰다.

쥴 (JUUL)은 미국 전자담배 시장에서 70% 점유율을 가졌으며, USB처럼 생긴 디자인으로 USB 전자담배 혹은 미국 전자담배라는 이름으로도 불릴 만큼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익숙한 상품이다.

하카코리아 관계자는 “하카 코리아의 하카시그니처와 ‘쥴 랩스’의 쥴(JUUL)의 경쟁 구도가 어떻게 펼쳐질지 시장에서도 주목할 점으로 여겨지고 있다”며 “두 회사 모두 연초 담배, 궐련형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것이 아닌 액상형 전자담배 하나의 제품 카테고리에만 연구하고 몰두한 브랜드로, 각각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묻어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위 두 브랜드의 판매처는 다르다. 하카 시그니처는 전국 서울 강남, 부산, 대구, 대전 등 취급점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쥴 (JUUL) 5월 24일부터 서울 GS25,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봉원종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김태흠號 출항 : 핵심공약 집중점검]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새국면... 4개 시도지사 협치 중요성 부각
  2. 충청출신 검사, 수사·조율 중요부서 전진배치
  3. [인터뷰] 송시헌 대전보훈병원장 "국가유공자 의료질 향상 위한 노력 지속"
  4. 대전 공익신고 4년 새 162% 증가… 운전자 불편 솟구쳐
  5. 홍도동 지하차도 인근에 공원 조성하겠다더니… 말뿐인 약속이었나
  1. [독자칼럼]대전을 '노잼'에서 '꿀잼'도시로
  2. [사설]'현금 없는 시내버스' 충분히 준비해야
  3. [영상]대전 골령골 찾은 UN특별보고관 그가 보고 들은 것은?
  4. 파행 없는 의장 선출 가능할까?… 국민의힘 대전시의원 당선인 첫 의원 총회 개최
  5. 7월부터 전기·가스요금 동시 인상…서민 부담 증가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다자외교 데뷔 첫 순방 나서

尹대통령 다자외교
데뷔 첫 순방 나서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김건희 여사와 함께 출국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출장에서 3박 5일간 최소 14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한다. 지난달 10일 취임한 윤 대통령의 첫 해외 방문이자, 다자 외교무대 데뷔전이다. 우리나라 대통령이 서방의 대표적인 군사동맹 중 하나인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윤 대통령이 처음이다. 또 역대 한국 대통령들이 모두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로 미국을 선택했던 것과는 차별화되는 행보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9차례 양자 회담..

신규주택 공급가뭄 겪는 대전...6개월간 연간계획 20% 그쳐
신규주택 공급가뭄 겪는 대전...6개월간
연간계획 20% 그쳐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이 극심한 신규 주택 공급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올해 공급 계획의 20%를 간신히 넘긴 정도다. 2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 상반기 현재 대전에선 6개 단지에서 총 5867세대가 공급됐다. 2022년 대전시 주택공급(분양) 계획은 36개 단지 2만8093세대다. 하반기가 남았지만, 현재까지 공급수준은 20.8%에 불과해 실적이 크게 부진하다. 29일 분양이 예정된 '힐스테이트 유성(오피스텔)' 473세대를 포함하더라도 주택 공급은 현저히 낮다. 지금까지 유성구를 제외한 4곳에서 신규 물량이 공급됐다...

호텔 오노마, 대전 첫 5성급 호텔됐다
호텔 오노마, 대전 첫 5성급 호텔됐다

호텔 오노마가 대전 첫 5성급 호텔로 이름을 올렸다. 대전관광공사는 27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의 호텔업 등급심사에서 호텔 오노마 대전이 5성 호텔로 최종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대전은 5성급 호텔이 전무했기 때문에 호텔 오노마의 등급은 매우 의미가 크다. 대전관광공사는 "대전 MICE 관광산업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DCC, 엑스포과학공원, 호텔 오노마, 한밭수목원 등을 활용해 일대를 MICE 산업 메카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7월부터 전기·가스요금 동시 인상…서민 부담 증가 7월부터 전기·가스요금 동시 인상…서민 부담 증가

  • 대전 산내사건 제72주기 희생자 합동위령제 대전 산내사건 제72주기 희생자 합동위령제

  • ‘2000원대 초반도 싸다’…조금 더 저렴한 주유소로 몰리는 차량들 ‘2000원대 초반도 싸다’…조금 더 저렴한 주유소로 몰리는 차량들

  • 3년 만에 한 곳에서 벌인 제32회 충남도지사배 민속대제전 성료 3년 만에 한 곳에서 벌인 제32회 충남도지사배 민속대제전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