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의 브랜드로 '김호연재' 부활하나

대덕구의 브랜드로 '김호연재' 부활하나

대전을 대표하는 여성시인, 42년동안 200작품 남겨
박정현 대덕구청장 문학상 등 전국 사업 고려 중
문학계와 대덕문화원 "가치 발굴 의미 있는 사업"

  • 승인 2019-06-23 17:29
  • 신문게재 2019-06-24 6면
  • 김유진 기자김유진 기자
hisrelic_597_517
소대헌.호연재 고택. /대전시립박물관 홈페이지 갈무리
17세기를 대표하는 대전의 대표 시인 '김호연재'가 대덕구를 중심으로 부활할 조짐이다.

김호연재는 대전을 대표하는 여성 예술가지만 그동안 신사임당이나 허난설헌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품의 가치나 인물에 대한 재조명은 극히 드물었다.

이에 대덕구와 문학계는 김호연재의 가치를 발굴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면서 향후 김호연재 브랜드 가치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호연재는 동춘당의 주인인 송준길 선생의 증조 며느리다. 송촌동에 위치한 동춘당에는 송준길의 생가는 물론 시인으로 활동했던 김호연재 선생의 생가와 시비도 조성돼 있다.

이 가옥은 현재 문화재청이 소유로 문화재청 산하 기관이 관리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평생교육원이 위탁 운영 중이었으나 곧 기간 만료를 앞두고 있다.

이에 대덕구는 김호연재를 대덕구의 대표 브랜드로 입지를 굳히기 위해 위탁운영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생가나 시비 관리를 구에서 운영하는 것이 더욱 효율적일 것 같다"며 "김호연재 선생이 남긴 작품이 굉장이 많다. 이를 활용해 여류문학 사업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시대적으로 김호연재 선생이 드러나실 때가 됐다. 대표적으로 김호연재 문학상과 같은 전국적으로 알릴 수 있는 사업을 고려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문학계는 김호연재 재조명을 환영하고 있다.

김호연재라는 인물이 시인보다는 문중의 여인으로 치부되며 가치를 발견할 기회를 매번 놓쳐왔기 때문이다. 김호연재 선생은 42년의 생애 동안 200여 편이 넘는 작품을 남겼다. 작품에는 양성평등 의식과 문중의 여성이 가지고 있는 한 등을 풀어냈다.

박진용 대전문학관장은 "김호연재 선생이 남기신 작품의 가치에 비해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연구가들의 한결같은 주장"이라 설명했다.

이어 "연구, 발굴 사업은 환영할 만한 사업이다. 김호연재 선생을 시작으로 근현대 문학에서 대전과 연고가 있는 여성작가들을 발굴하고 재조명하는 대대적인 작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대덕구는 지난 2010부터 동춘당 문화재와 별개로 김호연재 선생을 기리는 여성문화축제를 가을께 열고 있다.

대덕문화원은 올해 9월에도 김호연재 여성문화축제를 개최하고 전국적인 여성 축제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종철 대덕문화원장은 "조선 중기는 여성이 문학 활동을 하기에 어려운 시절이었다. 이 시기에 다작을 남겼다는 것은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며 "김호연재 여성문화축제를 독립된 축제로 키우고, 잊힌 여성 시인을 발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