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에 이어 충남대병원에서도 비정규직 직접 고용 농성

부산대병원에 이어 충남대병원에서도 비정규직 직접 고용 농성

보건의료노조, 본관 로비 농성 시작... 출퇴근 선전전, 1인 시위도

  • 승인 2019-07-10 17:02
  • 수정 2019-07-10 17:02
  • 신문게재 2019-07-11 5면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충남대학교병원
부산대병원에 이어 충남대병원에서도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위한 농성을 시작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산하 충남대병원지부(지부장 최재홍), 전남대병원지부(지부장 김혜란), 전북대병원지부(지부장 홍수정) 등 3개 지부는 10일부터 농성에 돌입했다.

충남대병원지부는 216명의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이날 병원 본관 로비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또 간접고용 노동자들은 병원 밖에서 출근선전전, 퇴근선전전, 1인 시위 등도 했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 전환을 위한 농성투쟁이 부산대병원에 이어 충남대병원 등 4개 병원으로 확대돼 오는 17일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보건의료노조 차원의 대책을 논의하고, 교육부와 청와대에 책임 있는 해결을 촉구하는 산별투쟁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7일부터 부산대병원에서는 정규직 대표와 비정규직 대표가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해 10일 현재 14일째를 맞고 있다.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1단계 사업장인 국립대병원의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이 1년 반 이상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립대병원에서는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정규직-비정규직 간 ‘아름다운 연대투쟁’이 확산되고 있다.
박전규 기자 jkpark@

충남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산하 충남대병원지부는 10일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위한 농성을 시작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3.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4.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5.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