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김원식 의원, 행감 통해 2년 연속 시민 혈세 낭비 막았다

세종시의회 김원식 의원, 행감 통해 2년 연속 시민 혈세 낭비 막았다

세종SB플라자 산업안전관리비 등 총 1400여만원 환수 이끌어내

  • 승인 2019-07-11 15:03
  • 수정 2019-07-11 15:03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김원식 의원(자료사진)
김원식 세종시의원
세종시의회 김원식 의원(조치원 죽림·번암)이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부실하게 집행된 안전관리비 환수를 이끌어냈다.

김 의원은 지난 5월 경제산업국 소관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불투명한 안전화 지급 과정과 부적절한 세금계산서 처리, 안전기원제 기념품 지급 등을 지적하며 안전관리비 집행 부실을 강하게 추궁했다.

당시 김 의원은 부당하게 집행된 해당 비용 전액을 환수 조치할 것을 주문하며 이와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비 집행에 철저를 당부한 바 있다.

이후 건설사업관리업체의 감리 결과에 따라 세종SB플라자 산업안전관리비 명목으로 부적절하게 집행된 안전화와 안전모, 수건 구매비 등 1470여만원이 환수됐다.

김 의원은 지난해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침산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에서 안전관리비 부당 집행 의혹을 제기해 1340여만 원 전액을 환수 조치한 바 있다.

김 의원은 "2년 연속 시민 혈세를 보전하고 시 재정 건전성 향상에 기여한 점은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도 "내년에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 집행부의 자성과 함께 방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2.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3.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5.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1.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2. [대전기록프로젝트]새파란 하늘, 적벽색 담벼락
  3.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4.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