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정책자금 '자격미달' 기업들에 6천억원 지원

중진공, 정책자금 '자격미달' 기업들에 6천억원 지원

감사원 감사… 지원기업 선정 과정 총체적 '부실'
평가점수 잘못 산출·부채비율 초과기업 지원대상 선정

  • 승인 2019-07-11 15:15
  • 수정 2019-07-11 15:15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신규CI
중소기업에 정책자금 융자를 제공하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의 지원기업 선정 과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하다는 감사 결과가 나왔다.

평가점수를 잘못 산출해 사실상 '등급 미달'인 기업들이 지원받는가 하면 부채비율 초과와 기술력 부족으로 융자금 회수가 우려되는 기업들이 지원대상에 선정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 인해 최근 3년여간 정책자금 6000억원가량이 '자격 미달' 기업에 지원됐다.

감사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중진공 기관운영감사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중진공은 기술·사업성 평가결과와 신용위험 평가결과를 종합해 기업의 평가등급을 산출하고 이를 토대로 정책자금 지원을 결정한다.

그런데 감사원이 2017~2018년 정책자금 융자를 받은 중소기업의 기술·사업성 평가항목 28개 중 고용실적·수출실적 등 계량화된 정보가 있는 9개 항목에 대한 적정성을 점검한 결과, 1만6034개 기업의 평가점수가 잘못 산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중진공 광주본부는 지난해 4월 A 기업의 '고용창출' 항목을 평가하면서 이 기업의 고용인원이 전년보다 3명 감소(37→34명)해 '보통 이하'로 평가해야 하는데 이와 달리 최고 등급인 '우수'로 평가했다.

감사원이 평가등급을 재산출한 결과, A 기업을 포함한 2574개 업체가 지원대상 평가등급에 미치지 않는데도 총 3227억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9개 업체는 지원대상 등급인데도 등급 미달로 평가받아 정책자금 총 22억원을 지원받지 못했다.

또한 부채비율 초과기업에는 정책자금을 지원해선 안 되는데도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기술·사업성이 우수하지 않은 979개의 부채비율 초과기업에 정책자금 2714억원이 지원된 것으로 확인됐다.

부채비율 초과기업이더라도 기술·사업성이 우수하고 융자금 회수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되면 예외적으로 정책자금을 지원할 수 있다. 그런데 부채비율 초과와 기술력 부족으로 이런 예외조항을 적용할 수 없는 기업들에도 예외조항을 적용한 것이다.

플라스틱 필름 제조업체인 B 기업의 경우 부채비율이 716.6%로 플라스틱 제품 제조 업종의 제한 부채비율은 432.6%를 초과하고, 기술·사업성 등급도 기준 미달인데도 5억원의 정책자금을 지원받았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1.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2. 당진수청1지구에 당진성모병원 확장 이전
  3. [날씨] 한낮 33도까지 오른다… 습한 기후에 체감 기온은 더 높아
  4. 천안시의회, 고분양가 관련 토론회 대우건설 참석 '압박'
  5. <속보>대전 조달청 근무 확진자 나와...누적 150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