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33억, 무슨 일? “국내에 있는 LED는 다 들여온 것 같다”

박효신 33억, 무슨 일? “국내에 있는 LED는 다 들여온 것 같다”

  • 승인 2019-07-12 01:58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박효신

사진=글러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박효신이 콘서트 무대 제작비에 33억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효신은 지난 29일부터 ‘박효신 LIVE 2019 LOVERS : where is your love?’ 콘서트를 통해 팬들과 만나고 있다.

 

박효신 단독 콘서트가 열린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은 한번에 1만 5천명이 수용 가능한 거대한 스케일의 공연장으로 국내 정상급의 가수만 도전할 수 있는 대규모 공연장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특히 박효신은 “국내에 있는 LED는 다 들여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효신의 소속사인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완성도 높은 이번 무대만을 위해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평균 공연 무대 제작비의 약 7배에 달하는 33억을 투입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공연 진행을 위한 인력도 800명가량의 대규모 인원이 동원됐다”라고 덧붙였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3.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4.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5.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