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정안면 주민 "인근 채석장 탓에 마을 두동강 나게 생겼다" 호소

공주 정안면 주민 "인근 채석장 탓에 마을 두동강 나게 생겼다" 호소

  • 승인 2019-07-16 17:35
  • 수정 2019-07-16 17:35
  • 신문게재 2019-07-17 5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20190716-석산 개발반대 집회2
충남 공주시 정안면 주민들이 16일 대전 서구 금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석산 개발 반대를 외치며 집회를 갖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공주 정안면 중앙으로 채석장 진입로가 생기면 마을은 두 동강 납니다."

충남 공주 정안면 주민 300여 명은 16일 금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마을 인근 석산 개발 반대를 주장하고 나섰다.

주민들로 구성된 ‘내문리 석산반대 공동대책위원회’에 따르면, A 업체는 공주 정안면 내문리 산 19번지 일대에 9만여㎡ 토석 채취허가신청서를 공주시에 제출했고, 지난 9일 공주시를 통해 금강유역환경청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 대책위는 마을 중앙으로 채석장 진입로가 계획됐다는 말에 마을 공동체가 두 동강이 날 위기에 몰렸다며 개탄했다.

이들은 "넓이 3m에 달하는 25t 대형트럭이 기존마을 진입로를 같이 이용하는 계획을 세우는 것도 부족해 전용도로도 기존 마을 도로를 2번이나 횡단하도록 계획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들은 안전 위협과 소음, 식수 문제 등의 피해를 우려했다. 한 주민은 "마을은 90%가 평균 70세로 고령층에 속하는데, 자칫 사고라도 발생하면 어쩌느냐"며 외쳤다.

또 다른 주민은 "채석장 인근에 주민들이 먹는 식수가 채석장과 불과 500m 거리에 있는데, 피해도 우려된다"고 했다.

주민들은 부실조사가 예상되는 환경영향평가서를 직접 보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토석 채취 사업자는 현재까지도 주민에게 사업설명회를 한 번 하지 않고 환경청도 주민 의견수렴절차가 없었다"며 "주민들은 환경영향평가서를 보지 못해 국민의 권리인 방어권을 행사함에 원칙적인 흠결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생태계 위협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환경영향평가 조사 시 각종 동·식물을 세밀하게 조사하려면 4계절을 관찰해야 하는데, 한 종류당 조사횟수 1회, 조사일은 1일에 그쳤다며 항의했다.

대책위는 "생존권이 걸린 사안에 대해 의견수렴 과정도 없고, 환경영향평가서도 볼 수 없으며 검토과정에 주민도 참여하지 못한다"며 "현장실사 때 주민의 참여를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4.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2.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3.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4.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5.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실시간 주요뉴스